안희정 지사 "중앙정부, 탈석탄 로드맵 세워야"

- 안희정 지사 '탈석탄 에너지전환 컨퍼런스' 특별연설 통해 제안
- "석탄화력발전 사회적 수명, 지방정부가 결정" 제도화 제안도

백승일 기자 mitra1004@naver.com
2017년 10월 25일(수) 16:19
[충남/ctn]백승일 기자 =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석탄화력발전소에 대한 '사회적 수명'을 지방정부가 결정할 수 있는 제도 마련과 중앙정부의 '탈석탄 로드맵' 수립을 제안하고 나섰다.

25일 예산 덕산리솜캐슬에서 열린 '2017 탈석탄 친환경 에너지전환 국제 컨퍼런스' 특별연설을 통해서다.

'신 기후체제의 탈석탄 전환'을 주제로 한 연설에서 안 지사는 "충남은 우리나라 석탄화력의 50%가 집결해 있고, 생산한 전기의 60%를 수도권 지역에 보내고 있다"며 "석탄화력의 미세먼지 때문에 아이들은 마음껏 뛰놀지 못하고, 대한민국 하늘은 뿌연 미세먼지로 뒤덮이기 일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안 지사는 "에너지 정책에 대한 지방정부의 권한이 강화돼야 한다"며 "석탄화력의 사회적 수명을 지방정부가 결정할 수 있도록 제도화하자고 제안한다"고 밝혔다.

도민의 건강과 생명에 직접 책임을 진 자치단체가 시설 노후화에 따른 환경 오염 우려에 적극 대응하는 것이 타당하며, 주민 삶과 밀접한 에너지 정책은 주민 의사가 반영돼야 한다는 것이 안 지사의 뜻이다.

안 지사는 또 "중앙정부는 탈석탄 로드맵을 세우고, 에너지 공급체계를 지역 분산형으로 전환할 것"도 제안했다.

발전소 주변 주민들이 사회·환경적 피해를 떠안고, 수익과 편익은 외부 투자자들과 도시민들이 누리는 낡은 전력 수급체계는 지역 분산 생산과 소비체계로 전환해야 한다는 것으로, 안 지사는 "중앙정부는 친환경 에너지전환 기금 조성 등을 통해 지방정부가 주체적으로 재생 가능 에너지 시스템을 구축하고 발전시켜 나아갈 수 있도록 지원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이어 "중앙정부는 탈석탄 로드맵을 구체화 해 석탄화력의 발전 용량과 설비 용량 감소분, 비화석 연료로의 에너지전환 계획을 분명히 밝혀 달라"고 덧붙였다.

안 지사는 이와 함께 "지난 2015년 파리협정을 통해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모두가 온실가스 감축에 합의했으며, 우리나라도 2030년까지 배출전망치 대비 37% 감축을 목표로 잡았다"며 탈석탄을 위한 국내·외 지방정부의 네트워크를 구성하자고 강조했다.

2025년까지 석탄화력 전면 폐쇄 목표를 밝힌 영국이나 지난 2014년 석탄화력을 전면 폐지한 캐나다 온타리오주와 같은 탈석탄 실천 국가 및 지방정부의 경험과 지혜를 나눠야 한다는 것이 안 지사의 생각으로 "탈석탄 정책을 펼치고 있는 국가, 충남과 비슷한 여건을 가진 지방정부 간 '탈석탄 네트워크' 구축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안 지사는 끝으로 "탈석탄과 에너지전환은 더 이상 부담이 아니라 새로운 기회"라며 "신재생에너지 생산과 소비의 제도적 진입 장벽을 풀고, 다양한 시도가 가능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하며, 이는 신성장 동력을 얻고, 관련 일자리 창출을 촉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석탄화력과 그 종사자들의 헌신이 대한민국의 기적을 이끌어 왔지만, 역사적으로 에너지전환이 산업혁명을 이끌었던 것처럼 친환경 에너지로의 전환은 또 다른 산업혁명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것이 안 지사의 설명이다.

안 지사는 그러면서 "석탄화력발전으로 인해 피해가 가장 큰 충남은 화석연료 중심의 에너지 수급 체계에서 탈피해 새로운 모델을 만들어 낼 최적지"라며 "오늘 충남에서, 친환경 에너지전환의 시대로 통하는 문을 함께 열자"고 강조했다.

한편 탈석탄 친환경 에너지전환 국제 컨퍼런스는 국내·외 탈석탄 정책 동향을 공유하고, 친환경 에너지전환 실현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도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와 함께 마련했다.

안 지사와 김은경 환경부 장관, 어기구·한정애 국회의원, 배어벨 호엔 전 독일 연방의회 의원, 국내·외 에너지 전문가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컨퍼런스는 개회식과 정책 및 사례 발표, 종합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개회식에서는 안 지사 특별 연설에 이어 베어벨 호엔 전 의원이 '세계 에너지전화의 흐름과 독일의 경험, 그리고 한국을 향한 제언'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가졌다.

또 '친환경 에너지전환의 금융투자 동향 및 발전회사의 전환 사례'를 주제로 한 첫 세션은 알렉스 두카스 미국 오일 체인지 인터네셔널 선임운동가와 정구윤 에넬 그린 파워 싱가포르 법인 대표가 '세계 탈석탄 동향과 금융투자 흐름', '발전회사 에넬의 탈석탄 경험과 시사점'을 주제로 각각 발표했다.

'국내·외 탈석탄 친환경 에너지전환 정책 및 추진 사례'를 주제로 한 두 번째 세션에서는 환경부 안중기 사무관이 '미세먼지 종합대책과 친환경 에너지전환'을, 알아르 멘다리츠 미국 시에라클럽 탈석탄 전문가가 '텍스스주 탈석탄 현황과 쟁점'을 소개했다.

이어 스테판 타슈너 독일 베를린 연방의회 에너지 정책 대변인이 '베를린 탈석탄 계획과 지방정부의 역할'을, 이군 중국 하북성 사회과학연구소 농촌경제발전연구소 연구원이 '허베이성 탈석탄 계획과 에너지 사용구조 개선'을, 신동헌 도 기후환경녹지국장이 '충청남도 친환경 에너지전환을 위한 노력'을 발표했다.

'탈석탄과 친환경 에너지전환을 위한 지자체 거버넌스 및 네트워크 구축 방안'을 주제로 한 종합 토론은 박재묵 대전세종연구원장이 사회를 맡고, 두 번째 세션 지방정부 발표자와 발전회사 관계자 등이 토론에 참여해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백승일 기자 mitra1004@naver.com
이 기사는 CTN 충청탑뉴스 홈페이지(http://www.ctnew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nnews36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