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군보건소, 비브리오 패혈증 예방수칙 준수 강조
임종복 기자 pr0054@hanmail.net
2022년 05월 18일(수) 11:05
서천군보건소가 장항읍 창선리 해수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 패혈증균(Vibrio vunificus)이 검출됨에 따라 군민들에게 비브리오 패혈증 예방을 위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서천/CTN]임종복 기자 = 서천군보건소가 장항읍 창선리 해수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 패혈증균(Vibrio vunificus)이 검출됨에 따라 군민들에게 비브리오 패혈증 예방을 위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비브리오 패혈증은 매년 5~6월경에 발생하기 시작해 8~9월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 주로 어패류 섭취 또는 피부에 상처가 있을 때 바닷물에 접촉하면 감염된다.

특히 비브리오 패혈증은 만성간질환, 당뇨병, 알코올 중독자 등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에서 주로 발생하며 여름에는 해수면 온도가 상승함과 동시에 여름휴가 등으로 바닷물과 접촉할 기회가 많아지기 때문에 비브리오 패혈증의 감염이 더욱 빈번해진다.

보통 16~24시간의 잠복기를 가지며 이후 급작스런 발열, 오한, 전신 쇠약감,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치사율이 50% 전후에 달한다.

서천군보건소는 △어패류는 충분히 익혀 먹기 △피부에 상처가 있으면 바닷물 접촉 피하기 △어패류 5도 이하 저온 보관, 조리 시 85도 이상 가열 처리 △어패류는 흐르는 수돗물에 깨끗이 씻기 △어패류 조리 시 조리도구 소독 후 사용 △장갑 착용 후 어패류 취급 등의 비브리오 패혈증 예방수칙을 꼭 지켜달라고 강조했다.

또 보건소 관계자는 "주기적인 비브리오균의 유행 상황을 모니터링하여 주민들의 건강 보호에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임종복 기자 pr0054@hanmail.net
임종복 기자 입니다.
임종복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CTN - 확실하고 진실된 뉴스! 홈페이지(http://www.ctnew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