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립대학교, 2학기 대면.비대면 혼합수업 진행

대학 NEWS
충북도립대학교, 2학기 대면.비대면 혼합수업 진행
- 대학 특징 및 환경 고려, 실습 위주 수업운영방식 필요 논의
- 현장실습.학과시험 대면으로, 상황 맞춰 강의방식 유연하게 변경
  • 입력 : 2020. 08.05(수) 14:41
  • 이기국 기자
종합
핫이슈
사건사고
인터뷰
포토
스포츠
연예
동영상
[옥천/CTN]이기국 기자 = 2학기 개강을 앞두고 있는 충북도립대학교가 수업 방식을 대면·비대면으로 혼합하기로 했다.

충북도립대학교(총장 공병영)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장기화와 지역사회 감염 우려와 관련, 교무위원회를 열고 2020학년도 2학기 수업을 대면·비대면으로 혼합해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감염병 대응 및 원활한 학사운영을 위해 추가 학사대책이 필요함에 따라, 대학 수업 운영 특징 및 환경을 고려하여 수업운영 지침을 정한 것이다.

이에 따라 충북도립대학교는 현장실습에 대하여는 전 기간 대면수업을 실시하며, 중간고사와 기말고사는 대면평가로 진행한다.

또한 이론·실습이 필요한 수업에 대해서는 대면수업과 비대면수업을 혼합하며,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강화)에 따라 대면수업 비중을 줄이는 등 상황에 맞춰 수업방식을 유연하게 변경할 계획이다.

충북도립대학교는 혼합수업이 진행됨에 따라 최소 1m 이상 책상배치, 지정좌석 이용, 마이크 덮개 사용 등을 통해 생활방역에 힘쓰며, 학생 및 전 교직원 상시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사용 의무화, 방문자 명부 작성 등 도 펼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정상 체온자에 대하여 안심손목밴드를 제공해 관리하며, 발열증세가 나타나는 학생의 경우 즉시 보건실로 옮겨, 2차체온 측정 및 지역 보건소와 연계한 정밀검사를 진행하게 된다.

공병영 총장은 "어려운 상황속에서도 지정 의무시간 이수가 필수적인 자격·면허 등 관련 학과의 교과목을 우선적으로 고려해 대면수업과 비대면수업을 혼합하게 되었다"라며, "충북도립대학교는 학생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방역지침을 철저히 이행하고 있다. 학생들이 혼합수업에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학사일정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북도립대학교는 오는 24일 개강할 예정이다.
이기국 기자 leegikook@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