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우의 수' 시끌벅적 파티 속 옹성우VS김동준 둘만의 신경전 포착

연예
'경우의 수' 시끌벅적 파티 속 옹성우VS김동준 둘만의 신경전 포착
  • 입력 : 2020. 10.23(금) 09:43
  • 홍유선 기자
종합
핫이슈
사건사고
인터뷰
포토
문화예술
스포츠
연예
동영상
사진 제공= JTBC스튜디오, 콘텐츠지음
[연예/CTN]홍유선 기자 = '경우의 수'가 세상 가장 흥미로운 삼각관계를 펼친다.

JTBC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연출 최성범, 극본 조승희) 측은 23일, '오늘밤' 1주년 파티에서 마주한 이수(옹성우 분), 경우연(신예은 분), 온준수(김동준 분)의 모습을 포착했다. 시끌벅적한 파티 속, 서로를 바라보는 눈빛에서 스파크가 튀는 이수와 온준수의 모습이 흥미를 자극한다.

이수는 경우연을 신경 쓰던 자신의 마음이 사랑이었다는 걸 뒤늦게 깨달았다. 온준수가 이미 경우연에게 호감을 표하는 상황에서, 이수는 망설일 시간이 없었다. 직접 찍은 사진과 선물을 준비해 경우연에게 고백하기로 마음먹은 이수. 그러나 약속장소로 가던 길, 이수는 교통사고를 당했다. 경우연 역시 온준수를 뒤로한 채 이수가 있을 남산으로 향했지만, 결국 두 사람의 타이밍은 어긋나고 말았다. 이수가 나타나지 않자 상처받은 경우연의 마음은 자기를 오랫동안 기다려준 온준수에게 열렸다. 뒤늦게 경우연을 찾아간 이수는 멀리서 두 사람을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이들의 엇갈린 마음과 역전된 관계는 앞으로 이어질 로맨스 향방에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이수는 그 옛날 경우연이 그랬듯, 제대로 짝사랑을 앓기 시작한다. '오늘밤' 1주년 파티에서 온준수와 함께 등장한 경우연의 모습은 이수의 마음에 동요를 일으킨다. 공개된 사진 속 마주 앉은 이수와 온준수의 눈빛에서 스파크가 튄다. 못마땅한 얼굴로 온준수를 바라보는 이수와 여유로운 듯하면서도 지지 않는 온준수의 시선이 맹렬히 부딪친다. 제2의 인격(?)까지 깨워내며 시끌벅적한 십년지기들 사이, 둘만의 신경전이 흥미를 자극한다. 경우연을 사이에 둔 두 남자의 물러섬 없는 대결은 앞으로도 계속될 삼각 로맨스에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이어진 사진 속 범상치 않은 1주년 파티 현장도 옷음을 유발한다. 진상혁(표지훈 분)과 한진주(백수민 분)는 어김없이 티격태격 중이고, 김영희(안은진 분)와 신현재(최찬호 분) 커플은 만취 상태에서도 둘만의 세상 속에 있다. 예사롭지 않은 7인의 만남이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오늘(23일) 방송되는 '경우의 수' 7회에서는 이수가 경우연을 향한 애잔한 짝사랑을 시작한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도 달라진 관계에서 마주한 세 남녀의 모습이 그려졌다. 온준수가 자신을 "우연 씨 남자친구"라고 소개하자 이수의 얼굴에는 그늘이 비쳤다. 한편 온준수는 이수가 경우연을 만나러 남산에 갔었고, 차에 치였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미 사랑을 놓쳤지만 쉽게 마음을 포기할 수 없는 이수, 경우연을 놓칠 수 없는 온준수 사이에 묘한 신경전이 이어질 것으로 예고된다.

'경우의 수' 제작진은 "짝사랑을 시작한 이수는 과거 경우연이 했던 행동과 말을 그대로 다시 하게 된다. 역전된 관계와 대칭되는 장면들이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이라며 기대를 높였다.

한편, JTBC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 7회는 오늘(23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홍유선 기자 0314sun@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