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기록' 종영까지 단 2회만...박보검 가족 총출동한 시상식 현장 '훈훈'

연예
'청춘기록' 종영까지 단 2회만...박보검 가족 총출동한 시상식 현장 '훈훈'
  • 입력 : 2020. 10.26(월) 09:28
  • 홍유선 기자
종합
핫이슈
사건사고
인터뷰
포토
문화예술
스포츠
연예
동영상
사진제공=tvN '청춘기록'
[연예/CTN]홍유선 기자 = '청춘기록'이 마지막까지 따스한 감동을 안긴다.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긴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연출 안길호, 극본 하명희) 측은 지난 25일, 시니어 모델로 특별한 도전에 나섰던 사민기(한진희 분)의 시상식 현장을 공개했다. 할아버지를 위해 자리를 빛낸 사혜준(박보검 분)과 온 가족이 총출동한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기대감을 높인다.

계속되는 위기에 사혜준도 흔들리기 시작했다. 만인의 사랑을 받는 스타가 됐지만, 고독한 현실도 함께 따라왔다. 시기 어린 악성 댓글과 추측성 기사들이 쏟아졌고, 소중한 것들을 지키기 힘든 날들이 늘어갔다. 꿋꿋하게 버텨온 사혜준이지만, 연인 안정하(박소담 분)의 이별 통보에 그는 벼랑 끝에 섰다. 꿈도, 사랑도, 이제는 더 물러설 곳이 없는 사혜준이 어떤 선택을 할지 결말에 대한 궁금증이 쏟아지고 있다.

사민기의 특별한 도전도 계속된다. 손자 사혜준의 제안으로 시니어 모델 학원에 다니게 된 사민기는 학원에서도 두각을 보이며 TV 광고 모델까지 진출했다. 아들에게 해준 것 없이 짐만 되었던 지난날이 미안했던 사민기는 아들 사영남(박수영 분)에게 인정받는 아버지가 되고 싶었다. 태어나 처음으로 아버지에게 돈을 받고 날아갈 듯 좋아하던 사영남의 모습은 훈훈함을 안기기도.

그런 가운데 공개된 할아버지 사민기의 시상식 현장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바쁜 스케줄에도 할아버지를 축하하기 위해 참석한 사혜준의 모습도 포착됐다. 한껏 멋을 낸 사민기. 수상 소감을 전하는 그의 얼굴에 남다른 감회가 느껴진다. 아버지의 한 마디에 울컥해 눈물짓는 사영남의 모습도 흥미롭다. 특히, 특별한 날을 기록하는 사혜준 가족의 훈훈한 모습은 뭉클함을 더한다.

'청춘기록'은 배우 지망생 사혜준의 '단짠' 도전기와 그의 성장을 함께한 가족들의 이야기를 현실적으로 풀어내며 공감을 불러왔다. 눈부신 오늘을 살아가는 청춘들이 써 내려간 성장기록에는 꿈을 위한 도전, 좌절에도 다시 일어서는 용기와 소신, 설레는 사랑과 빛나는 우정이 있었다. 저마다의 방식으로 이들의 성장을 응원하는 가족들의 가슴 따뜻한 이야기도 '청춘기록'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이에 이들이 완성할 마지막 페이지에 귀추가 주목된다.

종영을 2회 남긴 '청춘기록'은 위기에 맞선 세 청춘의 힘찬 도약이 그려진다.'‘청춘기록' 제작진은 "청춘들의 곁에는 언제나 가족들이 있었다. 이들은 말하지 못했던 서로의 진심을 전하며 '청춘기록'의 한 페이지를 따스하게 장식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사혜준은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중요한 결심을 내린다. '청춘기록'다운 결말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 15회는 26일 밤 9시에 방송된다.



홍유선 기자 0314sun@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