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씨름협회 '영동군청 여자씨름단' 창단 승인

스포츠
대한씨름협회 '영동군청 여자씨름단' 창단 승인
- 내년 1월 창단 예정, 모래판에 새로운 여풍 예고
  • 입력 : 2020. 11.30(월) 20:41
  • 이기국 기자
종합
핫이슈
사건사고
인터뷰
포토
스포츠
연예
동영상
2019 대통령배 씨름대회 여자부 경기 모습
[영동/CTN]이기국 기자 = 충북 영동군이 모래판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스포츠도시 도약을 위한 준비작업에 분주하다.

30일 군에 따르면 영동군은 최근 대한씨름협회에 ‘영동군청 여자씨름단’ 창단을 승인받고 팀등록을 마쳤다.

팀등록은 대한씨름협회에서 팀코드를 부여하는 것이다.

여자씨름단 감독과 선수를 선임한 후, 곧바로 전국대회에 참가할 수 있는 최소한의 자격요건이 갖춰졌다.

군은 민족 고유의 문화와 정신이 담긴 씨름의 저변 확대와 스포츠 군으로써의 입지를 굳히기 위해 여자 씨름단 창단을 추진하고 있다.

대한씨름협회와 도 씨름협회의 적극적인 지원에 힘입어, 여자씨름단 창단에 속도를 내고 있다.

영동군의 여자씨름단은 감독 1명과 선수 5명으로 매화급(60㎏이하) 2명, 국화급(70㎏이하) 2명, 무궁화급(80㎏이하) 1명으로 구성되며, 감독과 선수는 12월중 선임할 계획이다.

내년 1월 공식 창단을 목표로 두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 여자씨름단은 전국 5개팀이 운영되고 있다.

남자 못지않게 몸 전체에서 뿜어내는 힘과 화려한 기술에 섬세함까지 더해져, 독특한 재미요소가 있다.

영동군청 여자씨름단이 창단되면, 모래판에도 신선한 변화와 새로운 구도가 형성될 것이라 전망된다.

또한, 민속 스포츠인 씨름을 널리 알리고, 국민체육 진흥과 여자 씨름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와 함께 전국적인 규모의 여자씨름 대회는 매년 9-10개 대회가 개최되며 MBC스포츠플러스, KBS N스포츠 등에서 생중계가 되어, 영동군을 알리는 홍보사절단으로서의 역할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장시태 군씨름협회장은 "영동군청 여자씨름단 창단을 적극 환영하며 팀 창단으로 인해 영동군 씨름이 활성화되고 군 홍보효과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우리 고유의 민속경기인 씨름을 보존하고 지역 브랜드 가치 제고를 위해 영동군청 여자씨름단 창단을 준비중이다"라며 "여자 씨름선수단이 전국 최고의 씨름단으로 성장해 영동을 알릴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이기국 기자 leegikook@hanmail.net이기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data-matched-content-ui-type="image_sidebys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