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주회사 조웅래 회장의 맨몸으로 뛰는 이색 신년사

기업소식
소주회사 조웅래 회장의 맨몸으로 뛰는 이색 신년사
  • 입력 : 2021. 01.03(일) 16:26
  • 정민준 기자
국회ㆍ의회
기고
칼럼
사설
사건사고
기업소식
인사
동정
신년사
송년사
안창현의 칼럼
발행인 칼럼
CTN논단
만물창고
가재산의 삶의 이야기
▲맥키스컴퍼니 조웅래 회장
[경제/CTN]정민준 기자ㅣ대전·세종·충남 대표 주류기업 맥키스컴퍼니 조웅래 회장이 1월 1일 새해 첫날 맨몸으로 대전 갑천변을 달리며 개인 유튜브채널(괴짜왕 조웅래)을 통해 임직원과 지역민에게 신년사를 전했다.

조 회장은 2016년에 시작해서 매년 1월 1일 11시 11분 11초에 출발하던 ‘대전맨몸마라톤’대회가 코로나19로 취소되면서 그 아쉬움을 달래며 혼자서라도 명맥을 잇기 위해 나홀로 맨몸레이스를 펼쳤다.

갑천변 12km를 맨몸으로 달리면서 임직원 및 지역민에게 이색 신년 메시지를 전달했다.

"지난 한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소소했던 일상을 깊이 반성하며 돌아보는 계기가 됐다"며, "빠르게 변하고 있는 세상을 대비해 버릴 것은 과감하게 버리고 취할 것은 확실하게 취해 대비해야 한다"고 전했다. 또한 서로의 땀과 지혜를 모아 신뢰를 바탕으로 위기를 극복하기를 바랐다.

아울러 조 회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도 개인방역을 준수하고 생산에 차질 없이 임해준 임직원에게 고맙고, 매출은 2019년에 대비해 30%정도 감소 했지만 지역민의 신뢰가 있기에 버틸 수 있었다"며 임직원 및 지역민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조회장은 새해에는 하루 빨리 평범했던 날들로 돌아가 계족산황톳길 숲속음악회장에서 활짝 웃는 모습으로 만나길 기원하며, '몸이답이다'라는 인생철학을 힘차게 외치고 새해 평안과 건강을 염원하는 뜻을 담은 이색 신년사를 마무리했다.

한편, 조웅래 회장은 개인 유튜브 채널로 ‘런토크’와 ‘음식리뷰’, ‘기부금적립’등을 진행하며 많은 이들에게 자신의 철학과 가치관을 나누고 있다.
정민준 기자 jil3679@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