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시, 청정 자연환경으로 외부 방문객 지속적으로 늘어

밀양시
밀양시, 청정 자연환경으로 외부 방문객 지속적으로 늘어
- 상반기 외부 방문객 655만여 명... 증가율 작년에 이어서 도내 1위
  • 입력 : 2021. 07.18(일) 19:01
  • 방미희 기자
경남
경남도
창원시
김해시
양산시
밀양시
사천시
진주시
통영시
거제시
함안군
창녕군
의령군
합천군
산청군
하동군
거창군
함양군
남해군
관광객들이 층층폭포를 바라보고 있다.
[밀양/CTN]방미희 기자 = 코로나19 속에서도 밀양 관광이 기지개를 쭈욱 펴고 있다.

한국관광공사의 빅데이터 플랫폼 '한국관광 데이터 랩'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밀양을 찾은 외부 방문객은 655만 1904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597만 4,437명 보다 57만 7467명이 증가한 것으로 9.6% 증가세다.

지난해 전체 7.6% 증가로 전국 2위, 도내 1위의 증가세를 보인데 이어 올 상반기에도 도내에서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이동통신, 신용카드, 내비게이션 등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여행형태 등을 분석한 공공 데이터로 밀양은 활동성과 성장률, 체류시간은 높은 반면 소비성과 숙박관광 비율은 비교적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방문지역별로는 30km이상 70km이내 지역에서 방문한 비율이 75%로 가장 높았고, 연령별로는 50대 방문객이 가장 많았고 40대, 30대 등이 뒤를 이었다.

또한 커피전문점, 캠핑장, 골프장이 인기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밀양의 편리한 교통망과 청정한 자연환경이 코로나19 속에서 '여행의 일상화'라는 최근 트랜드에 가장 적합한 지역임을 반영한 것으로 분석된다.

양기규 관광진흥과장은 "방문객이 지역에서 소비활동을 더욱 높일 수 있는 대표 먹거리 및 킬러콘텐츠를 개발하여 관광산업이 지역의 중심산업이 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방미희 기자 dore146@naver.com
방미희 기자 입니다.
방미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