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중구, 장애인 친화음식점 지정을 위한 현장 조사 추진

중구
대전 중구, 장애인 친화음식점 지정을 위한 현장 조사 추진


- 관내 일반음식점 중 실내면적 100㎡~300㎡ 미만 음식점 479곳 대상...장애인편의 도모
  • 입력 : 2022. 03.22(화) 18:51
  • 정민준 기자
대전
대전
동구
중구
서구
유성
대덕
▲대전 중구청사
[대전/CTN]정민준 기자ㅣ중구(구청장 박용갑)는 오는 4월까지 관내 음식점 479곳을 대상으로 장애인 친화음식점 지정을 위한 현장조사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장애인 친화음식점은 휠체어 이용 장애인 등 거동이 힘든 주민이 식당 이용 시 불편함이 없도록 편의시설(경사로 등)을 갖춘 곳으로, 구는 실내면적 100㎡~300㎡ 미만 일반음식점을 대상으로 출입구 계단 유무, 경사로 설치 여부 등을 조사한다. 다만, 300㎡ 이상 식당은 「장애인‧노인‧임산부 등의 편익증진 보장에 관한 법률」에 의거 편의시설 의무설치 대상으로 이번 조사에서는 제외된다.

중구는 현장 조사한 내용을 바탕으로 동행정복지센터와 협의 후 장애인 친화음식점으로 지정할 예정이며, 지정된 식당에 대해서는 지정 홍보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중구는 장애인 편익 증진을 위해 장애인 통합복지카드 A형 본인부담 수수료 지원, 장애인가정 출산 지원금 지급 등 다양한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박용갑 청장은 “중구에 등록된 장애인 수가 2월 말 기준 13,940명으로 장애인이 일상생활에서 불편함을 줄여주는 환경 조성은 물론, 더 많은 장애인이 사회참여 활동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정민준 기자 jil3679@hanmail.net
정민준 기자 입니다.
정민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