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농촌개발사업 활기

증평
증평군, 농촌개발사업 활기
  • 입력 : 2022. 04.30(토) 14:31
  • 이병종 기자
충북
충북
청주
충주
제천
음성
진천
증평
괴산
단양
보은
옥천
영동
새뜰마을사업(남차리 수현마을 회관) [사진제공=증평군]
[증평/CTN] 이병종 기자 = 충북 증평군의 농촌개발사업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우선 증평군은 올해부터 2025년까지 40억 원을 들여 도안면 기초생활거점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군은 '36.5⸰C로 물들인 365생활권, 삶의 향기 가득한 도안'을 비전으로 △실버향센터 신축 △체육마당 및 건강쉼터 조성 △문화센터 리모델링 등을 통해 도안면 생활여건을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지난달 용역에 착수해 현재 기본계획 수립 중이다.

또한, 군은 증평읍 남차 1리(수현마을) 새뜰마을사업을 올해 마무리 짓는다.

2019년부터 22억 원을 들여 마을회관 신축 및 쉼터 조성, CCTV, 안전펜스 등 기반시설을 확충하고 빈집철거, 지붕개량, 담장정비 실시 등 마을경관도 개선하는 사업으로 12월 완료할 예정이다.

아울러 총사업비 85억원을 투입하는 마을 만들기 사업도 활기를 띠고 있다.

2019년부터 증평읍 죽리, 외룡, 원평, 대지랭이, 둔덕, 둥구머리 마을과 도안면 통미 마을에서 마을 만들기 사업을 추진 중이며, 올해부터 증평읍 곡강골(8억원), 재평골(9억 5천만원)과 도안면 뇌실(8억 5천만원)등 3개 마을을 새로 추가했다.

군은 진입로 및 산책로 정비, 경로당 리모델링, 마을광장 및 마을회관 조성 등 마을별 주민 수요에 맞춘 편의․복지시설 등을 확충한다.

증평군 관계자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농촌의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무엇보다 주민들과 적극 소통해 주민이 주도하는 맞춤형 농촌생활 환경조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병종 기자 whansign@daum.net
이병종 기자 입니다.
이병종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