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올해 첫 모내기 '황금빛 풍년 기원'

옥천
옥천군, 올해 첫 모내기 '황금빛 풍년 기원'
  • 입력 : 2022. 05.04(수) 21:36
  • 이기국 기자
충북
충북
청주
충주
제천
음성
진천
증평
괴산
단양
보은
옥천
영동
청산면 만월리에서 벼 첫 모내기 작업 모습
[옥천/CTN]이기국 기자 = 옥천군 청산면 만월리에서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올해 풍년을 기원하는 벼 첫 모내기 작업이 시작됐다.

청산면 만월리 김기문, 김인자 부부는 5월 1일부터 3일간 만월리 359 일원 6만여㎡ 논에서 첫 모내기를 진행했다.

모내기 품종은 옥천군에서 공공비축미곡 매입 품종으로 선정된 삼광벼이다.

삼광벼는 도정 후 쌀의 외관이 깨끗하고 맛과 식감이 매우 우수하며 밥이 식은 뒤에도 굳지 않고 찰기가 유기되는 특성이 있으며, 품질과 가격 경쟁력에서 우수한 점이 있어 재배 농가들이 선호하는 품종이다.

군 관계자는 "올해 첫 모내기를 5월 1일부터 시작하여 5월 말까지 마무리될 수 있도록 벼 재배에 필요한 영농자재를 적기에 공급하고, 올해는 고품질 쌀을 생산해 풍년의 결실을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기국 기자 leegikook@hanmail.net
연당 이기국 기자 입니다.
이기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