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 힘 경남도의원 후보 공천 공정성 논란

의회동정
국민의 힘 경남도의원 후보 공천 공정성 논란
- 경선 참여 기회조차 주지 않고, 공천심사에서 원천 배제
- 양당의 대표가 직접 서명한 합당 합의문을 휴지 쪼각 취급 주장
  • 입력 : 2022. 05.10(화) 22:01
  • 김태훈 기자
국회ㆍ의회
국회
의회
충청의회
기자회견 사진
[경남/CTN]김태훈 기자 = 경상남도의회 김하용 의장과 장규석 부의장은 지난 9일 오전 11시 30분 경상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국민의당 출신 '공천 학살'이라고 주장하며 국민의힘 경남도당 공천관리위원회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발표된 입장문에는 "이달곤 국민의힘 경남도당 공관위원장을 필두로 하여 국민의당 출신이 공천 신청한 해당지역의 당협위원장들에 대하여 공정과 상식은 물론, 정치적 신의와 사람의 도리까지 눈을 씻고 봐도 찾을 수 없는 탐욕과 이해관계가 우선이었다"며, "이들에게는 합당 합의정신은 고사하고 국민의힘이 정한 공천 기준의 결격사유에 해당되지 않는데도 무차별적인 정치적 학살을 자행했다"고 비판했다.

또한, 이달곤 경남도당 공관위원장을 비롯한 박대출 해당 당협 위원장 등에 대하여 "국민의당 출신 공천 신청들을 마치 혐오스러운 벌레 취급하듯 했을 뿐만아니라, 이들의 관심사는 오로지 '자기 사람심기'에 혈안이 되어 자신들의 탐욕 챙기기가 얼마나 급했으면 자당(自黨)의 대표가 서명한 합의문을 무시하냐며 공천(公薦)은 없고 사천(私薦)만 난무한 막장극이나 다름 아니었다"고 목소리를 높혔다.

또한, 지난 제20대 대선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의 후보 단일화를 통해서 0.7%차 정권교체를 견인한 역할을 했고, 만약 단일화가 이루어지지 않았다면 정권교체는 고사하고 국민의힘이 산산조각이 나설지도 모르는 판국이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김하용 의장과 장규석 부의장은 이번 결과에 굴복하지 않고 꿋꿋하게 국민의힘을 지키고, 국민의힘이 경남도민의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은 지난 4월 18일 합당을 선언하고, 지방선거 후보자 추천을 양당 간 합의된 기준으로 공정하게 심사하기로 합의문에 서명했다고 전했다.

양당의 대표가 직접 서명한 합당합의문에는 국민의당 출신 공천 신청자를 포함해 총 4명 이상인 지역의 경우는 100% 일반국민 여론조사 방식으로 예비 경선을 실시해 3인을 선정하고, 국민의당 출신 공천 신청자를 포함해 3인 이하인 지역의 경우는, 100% 일반국민 여론조사 방식으로 곧바로 본 경선을 한다는 내용이 명시되어 있다고 밝혀 공정선 논란이 일어난 것으로 보인다.
김태훈 기자 edios2@naver.com
김태훈 기자 입니다.
김태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