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석장리 유적 방문자센터' 건립된다

공주
공주시, '석장리 유적 방문자센터' 건립된다
- 전시공간 및 매표소, 학예연구실, 복합휴게공간 등 조성
  • 입력 : 2022. 05.13(금) 09:25
  • 이은춘 기자
충남
충남
천안
공주
보령
아산
서산
논산
계룡
당진
금산
부여
서천
청양
홍성
예산
태안
석장리 유적 방문자센터 조감도[공주시 제공]
[공주/CTN]이은춘 기자 = 우리나라 구석기 유적의 발상지인 공주 석장리박물관에 석장리 유적 방문자센터가 건립된다.

지난 12일 공주시에 따르면, 방문자센터는 현 석장리박물관 매표소 자리에 새롭게 조성될 예정으로 이를 위해 시는 문화재청의 승인 및 지원을 받아 지난달 본격 착공했다.

시는 총 38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발굴 조사를 실시한 뒤 연면적 820.5㎡의 방문자센터를 지상 1층 규모로 오는 12월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이곳에는 석장리 구석기 유적 소개를 위한 전시 공간과 매표소, 학예연구실 등 관리 공간 및 관람객 편의를 위한 복합휴게공간 등이 들어선다.

조병철 문화재과장은 "그동안 유적을 방문하는 관람객들을 위한 편의 공간이 부족했으나 방문자센터 건립으로 쾌적한 환경에서 '석장리 유적'의 가치를 알게 되는 소중한 공간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5월부터 12월까지 본격적인 공사로 박물관 입구 인근의 혼잡으로 불편이 예상되는 만큼 관람객들의 양해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은춘 기자 yflee58@hanmail.net
공주취재본부
이은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