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춘희 세종시장 후보,' 2023년부터 농촌기본소득 지급' 공약

세종
이춘희 세종시장 후보,' 2023년부터 농촌기본소득 지급' 공약
- 로컬푸드 시즌3, 농업 6차산업, 스마트농업 추진
- 농민 소통 농업회의소 설치, 경로당 지원 확대
- 외국인 계절근로자 확대, 반려동물문화센터 조성
  • 입력 : 2022. 05.19(목) 10:05
  • 정민준 기자
세종
▲더불어 민주당 이춘희 세종 시장 후보(사진/정민준 기자)
[세종/CTN]정민준 기자ㅣ더불어 민주당 이춘희 세종 시장 후보는 19일 선거캠프에서 열린 5차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가진자리에서 "농촌과 농민이 어렵다"며 "도시화로 경지 면적은 줄고, 고령화와 여성화가 심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교육이나 의료, 편의 시설 등도 아직은 도시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며 "세종 농민과 농촌에 실질적으로 도움을 주도록 하겠다. 도시와 농촌이 함께 어우러지고 발전하여 도‧농균형발전을 꼭 이루도록 하겠다"고 피력 했다.

먼저, 농촌 기본소득(농민수당) 지급 할 예정이다.
농업이 생존할 수 있도록 농가의 소득을 일정 부분 보장해줘야 하고, 농업과 농촌의 공익적 가치와 로컬푸드 생산기반을 유지할 수 있도록 농촌기본소득(농민수당)을 지급한다.

로컬푸드운동 시즌3를 추진한다.
로컬푸드운동은 누적매출액 1,600억원, 소비자 회원이 6만명을 넘어서는 등 전국적인 성공사례로 자리잡았습니다. 직매장 3‧4호점을 추가 조성한다.
젊은 신규 농업인을 육성하고, 스마트농업으로 우수한 물량을 지속적으로 생산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추겠다.

친환경 농축산물 공공급식을 확대한다.
학교 급식에서 사용하는 쌀을 친환경 쌀로 전환하고, 버섯과 계란 등도 친환경 농축산물로 공급하도록 하겠다.

농기계 지원 및 기종을 확대하겠다.
농촌사회의 고령화와 여성화로 일손이 달리고 적기에 노동력을 확보하는 게 어렵습니다. 여성이나 어르신들이 사용할 수 있는 고추수확차, 농작업대, 다목적 파종기, 논 제초제살포기 등의 임대 및 지원을 늘리겠다.

외국인 계절근로자 공급을 확대하겠다.
코로나19 이후 농촌의 인력난이 더욱 심화됐습니다. 농번기 일손 부족을 해결할 수 있도록 외국인 계절근로자를 더 많이 공급(‘22년 7명)하겠다.

농지전용부담금을 농업 분야에 투자(활용)하도록 하겠다.
농지전용시 부담하는 부담금(연간 5억~6억원)을 농업발전기금에 사용하겠습니다. 농업 관련 세외수입을 농업발전기금에 납입, 사용하겠다.

반려동물문화센터를 조성하겠다.
반려동물과 함께 생활하는 가정이 많아졌다. 반려인과 비반려인의 사이에 충돌과 갈등도 적지 않습니다. 반려동물문화센터를 조성하여 반려동물과의 소통, 문제행동 교정, 산책과 운동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 반려인과 비반려인이 서로 공감하고 이해하는 반려동물 문화를 확산하도록 힘쓰겠다.

경로당 지원을 확대하겠다.
어르신들이 경로당을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냉난방비와 양곡비, 시설개선비를 늘리겠다. 경로당 시설관리와 회계 등을 담당하는 회장(노인회장)에게 활동비를 지원하겠다. 농업인단체 지원금도 늘리겠다.

도시농업공원을 조성하고 도시농업을 널리 확산하겠다.
5-2생활권에 도시텃밭 등 도시농업공원을 조성하고,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겠습니다. 체험과 휴가, 여가 기회를 제공하는 주말농장과 산림텃밭, 치유농장을 활성화하겠다.

농업인들의 소통창구인 농업회의소를 설치하겠다
농업정책 수립에 농민 여러분의 주체적이고 주도적인 참여가 필요하다. 농민들이 농정의 입안과 집행, 평가에 참여할 수 있도록 농업회의소 설치와 운영을 지원하겠다.



정민준 기자 jil3679@hanmail.net
정민준 기자 입니다.
정민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