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한국테크노링’ 아시아 최대 최첨단 테스트 트랙 오픈

경제
한국타이어, ‘한국테크노링’ 아시아 최대 최첨단 테스트 트랙 오픈
- 5월 25일 ‘한국테크노링’에서 ‘한국타이어 프레스 데이 2022(Hankook Press Day 2022)’ 개최
- 한국타이어의 기술 혁신을 주도해 나갈 ‘한국테크노링’ 준공
- 축구장 약 125개 크기, 총 13개의 트랙을 갖춘 최첨단 테스트 트랙
- 전기차, 슈퍼카 등 혁신적인 제품 개발에 필요한 타이어 성능 테스트 이뤄져
- 본사, 중앙연구소, 글로벌 생산기지, 테스트 트랙으로 이어지는 글로벌 Top Tier 인프라 구축
  • 입력 : 2022. 05.26(목) 01:17
  • 정민준 기자
경제
▲ 한국타이어 테스트 트랙 '한국테크노링' 컨트롤 타워(사진/정민준 기자)
[경제/CTN]정민준 기자ㅣ 글로벌 선도 타이어 기업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대표이사 이수일, 이하 한국타이어)가 25일 ‘한국타이어 프레스 데이 2022(Hankook Press Day 2022)’를 개최하고, 아시아 최대 규모 테스트 트랙(Proving Ground) ‘한국테크노링(Hankook Technoring)’ 오픈을 알렸다.

충청남도 태안군에 위치한 한국테크노링에서 진행된 ‘한국타이어 프레스 데이 2022’에는 조현범 한국앤컴퍼니그룹 회장, 이수일 한국타이어 대표이사 사장, 안종선 한국앤컴퍼니 경영총괄 사장, 박종호 한국타이어 경영지원총괄 사장, 구본희 한국타이어 연구개발혁신총괄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테크노링의 의미와 한국타이어 글로벌 중장기 혁신 전략에 대한 발표가 진행됐다

한국테크노링은 축구장 약 125개 크기의 부지면적 126만㎡(38만 평), 총 13개의 다양한 트랙을 갖춘 아시아 최대 규모, 최장 테스트 노면을 보유한 테스트 트랙이다. 최고 속도 250km/h 이상의 고속 주행 테스트가 가능하며 전기차, 슈퍼카용 타이어처럼 혁신적인 제품 개발에 필요한 타이어 성능 테스트가 이뤄진다. 또한, 트럭과 버스 등 모든 차량들에 대한 평가가 가능하며 컨트롤 타워(Control Tower), 오피스동, 타이어 워크숍, 전기차 충전소 시설을 완비한 최첨단 하이테크 R&D 시설을 자랑한다.

타이어는 주행 중 지면과 맞닿는 유일한 제품으로 자동차의 퍼포먼스, 안전, 연비, 승차감 등 다양한 성능을 구현하는 가장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이에 다양한 도로와 극한의 환경에서 체계적인 실차 테스트는 글로벌 Top Tier 기업에게는 필수적인 요소다.
▲박종호 한국타이어 경영지원총괄 사장,안종선 한국앤컴퍼니 경영총괄 사장,이수일 한국타이어 대표이사 사장, 구본희 한국타이어 연구개발혁신총괄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테크노링의 의미와 한국타이어 글로벌 중장기 혁신 전략에 대한 발표가 진행됐다.(사진/정민준기자)


이번 한국테크노링 준공을 통해 글로벌 컨트롤 타워 역할을 담당하는 본사 ‘테크노플렉스(Technoplex)’의 중장기 전략 및 혁신 상품 기획, 하이테크 기술력의 메카인 중앙연구소 ‘한국테크노돔(Hankook Technodome)’의 타이어 원천기술 개발, 글로벌 8개의 생산기지, 그리고 최종 테스트베드인 ‘한국테크노링’까지 더해져 혁신 시너지를 완성할 최상의 R&D 인프라를 구축하게 됐다.

한국타이어는 유기적으로 연결된 R&D 인프라를 통해 미래 오토모티브 산업을 이끌어 나갈 최첨단 기술 혁신 선도 기업으로 도약을 기대하고 있다. 특히, 한국테크노링은 글로벌 프리미엄 완성차의 엄격하고 다양한 니즈를 충족하고 전기차, 자율주행 등 미래 오토모티브 산업을 선점할 수 있는 최첨단 테스트 센터로써 역할을 수행하며, 한국타이어가 혁신을 실현하는 대표 장소로 거듭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다양한 실차 테스트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구축하고, AI를 활용한 가상 최적화 기술(Virtual Optimization Technology)을 개발하는 등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 실현에 앞장서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37.1m 높이의 컨트롤 타워에서는 최첨단 통합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모든 기상 조건을 고려한 관리가 진행되며 노면, 기후 등의 주요 테스트 데이터를 축적하게 된다.

향후에는 가장 혹독한 환경에서 타이어와 차량의 반응을 다방면으로 테스트하여 데이터화 하고, 이러한 결과를 바탕으로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프로세스’를 구축하여 원천기술과 미래 모빌리티 연구에 응용하는 혁신 기술까지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다.

앞으로 한국타이어는 한국테크노링의 최첨단 인프라를 활용하여 드라이빙 컬쳐 확립과 함께 여러 모빌리티 기업 및 학계, 기관, 스타트업과의 협업도 적극적으로 모색할 예정이다. 또한, 글로벌 모빌리티 산업 기술 발전에 이바지하고, R&D 역량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글로벌 Top Tier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
▲ 한국타이어 테스트 트랙 '한국테크노링' 고속 주 회로(사진/정민준 기자)



정민준 기자 jil3679@hanmail.net
정민준 기자 입니다.
정민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