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 “기본계획 변경” 7,345억 원 증액 추진

대전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 “기본계획 변경” 7,345억 원 증액 추진

- 대전역 경유, 정거장 추가 등 기본설계 반영 따른 총사업비, 사업기간 조정
  • 입력 : 2022. 06.17(금) 16:42
  • 정민준 기자
대전
대전
동구
중구
서구
유성
대덕
▲대전도시철도 2호선 노선도(대전시청/제공)
[대전/CTN]정민준 기자ㅣ 대전시는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사업 기본설계가 마무리됨에 따라 도시철도 2호선 기본계획 변경 및 총사업비 조정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대전 트램 기본설계는 2020년 12월 용역을 착수하고 지난 5월 설계 VE를 거쳐 6월 초 최종 마무리 됐다.

기본설계 결과 총사업비는 2020년 기본계획 수립 당시 국토교통부에서 승인된 7,492억 원에서 7,345억 원이 증액된 1조 4,837억 원으로 조정됐다.

이 같이 총사업비가 기존 기본계획 대비 증액된 이유는 △물가 및 지가인상 분(1,363억 원), 급전시설 변경(672억 원), 차량 편성수 증가(1,013억 원), 안전을 고려한 구조물 보강 및 지장물 이설(1,688억 원) 등과 함께 사업 초기부터 국토교통부에 사업계획 반영을 요청했던 테미고개 지하화(530억 원)가 설계에 반영됐다.

또한,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 수행을 위한 세부지침에 근거한 표준 설계 단가로 반영되었던 공종별 사업비가 현장 실정에 맞게 현실화됐기 때문이다.

기본설계에는 △대전역 경유 일부 노선 변경, △정거장 10개소 추가(총45개소), △급전방식 변경(배터리 방식→배터리를 기반으로 한 유무가선 혼용방식) 사항이 반영됐다.

이와 함께 트램의 운행 속도는 당초 기본계획 상 최고속도 70km/h, 표정속도 25.7km/h에서 최고속도 50km/h, 표정속도 19.82km/h로 낮아졌으며, 그 이유는 안전속도 5030 준수, 정거장 추가설치, 보행자 안전을 고려한 우선신호 적용 결과에 따른 것이다.

최근 논란이 된 대전트램 속도는 도시철도 1호선 보다는 느리고, 시내버스 보다는 빠른 수준이다.

표정속도가 당초보다 하향 조정됨에 따라 차량 편성수가 당초 27편성에서 12편성 증가한 39편성으로 설계되었으며, 운행시격은 출퇴근 시 8분, 기타 시간 대에는 10.6분 간격으로 운행될 예정이다.

이번에 추진되는 도시철도 2호선 기본계획 변경은 사업기간도 일부 조정된다.

사업기간은 사업비 증가에 따른 기획재정부 사업계획 적정성 재검토(약 9개월 소요 예상, 당초보다 15%이상 사업비 증액 시 실시) 등 추가로 소요되는 총사업비 조정 협의 기간을 고려하여 개통 연도가 당초 2027년에서 2028년으로 조정 추진된다.

기본계획 변경은 올해 하반기 시민공청회와 시의회 의견 청취를 시작으로, 기획재정부와의 총사업비 조정 협의를 거쳐 2023년 상반기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또 사업계획 승인(국토교통부)은 2023년 하반기까지 완료하고, 2024년 상반기에 공사 착공할 예정이다.


정민준 기자 jil3679@hanmail.net
정민준 기자 입니다.
정민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