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이웃 간 유대관계 회복과 서로 돕고 보살피는 '응답하라 이웃사촌'

영동
영동군, 이웃 간 유대관계 회복과 서로 돕고 보살피는 '응답하라 이웃사촌'
  • 입력 : 2022. 06.27(월) 22:00
  • 이기국 기자
충북
충북
청주
충주
제천
음성
진천
증평
괴산
단양
보은
옥천
영동
이웃 간 소통을 통해 보살피는 마을(사진제공 영동군)
[영동/CTN]이기국 기자 = 충북 영동군 정신건강복지센터(센터장 황희성)가 운영중인 정신건강 집단 심리치유프로그램 '응답하라 이웃사촌'사업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응답하라 이웃사촌'은 마을 단위 자살위험 또는 자살사고 발생을 차단하고자 생명의 소중함과 이웃 간 소통을 통해 보살피는 마을 단위 정서적 지지기반 마련 사업이다.

올해는 상반기(6월~7월)와 하반기(10~11월)로 나눠 총 10개 마을을 선정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현재 황간면 원촌리 등 4개 마을에서 알차게 운영중이다.

마을별 2시간씩 3회에 걸쳐 우울검사, 생명지킴이 교육, 집단 심리치유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소통과 화합을 기반으로 한 프로그램 구성으로 사업의 효과가 보장되고, 재미와 유익함이 가미돼 참여자들의 만족도가 높은 편이다.

영동군정신건강복지센터 관계자는 "코로나로 소원했던 이웃 간 유대관계를 회복하고 서로 돕고 보살피는 마을 공동체 농촌문화 조성에 좋은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기국 기자 leegikook@hanmail.net
연당 이기국 기자 입니다.
이기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