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일 보령시장, "새로운 보령 100년 힘차게 열겠다"

보령
김동일 보령시장, "새로운 보령 100년 힘차게 열겠다"
- 28일 민선8기 출범 언론인 간담회 갖고 보령의 미래 100년을 책임질 로드맵 밝혀
- 오는 7월 제25회 보령머드축제와 함께하는 2022보령해양머드박람회도 알려
  • 입력 : 2022. 06.28(화) 13:11
  • 임종복 기자
충남
충남
천안
공주
보령
아산
서산
논산
계룡
당진
금산
부여
서천
청양
홍성
예산
태안
민선8기 출범 언론인 간담회[제공 보령시]
[보령/CTN]임종복 기자 = "지금 보령은 시대의 변화와 지역발전이라는 변혁의 중심에 서있다. 무거운 중책을 맡겨주신 시민들의 여망을 결코 잊지 않고 새로운 보령 100년을 힘차게 열어나가겠다"

김동일 보령시장은 28일 보령머드테마파크에서 열린 민선8기 출범 언론인 간담회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고 앞으로 시정 운영 방향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김 시장은 먼저 서해안권 최초의 해양 관련 국제행사인 2022보령해양머드박람회를 성공적으로 치러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2022보령해양머드박람회는 오는 7월 16일부터 8월 15일까지 31일 동안 대천해수욕장 일원에서 '해양의 재발견, 머드의 미래가치'를 주제로 개최된다.
민선8기 출범 언론인 간담회[제공 보령시]

김 시장은 특히, 이번 박람회가 전 세계인의 축제인 제25회 보령머드축제와 함께 진행되는 만큼 성공적으로 이끌어 민선8기를 여는 첫 포문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이어 민선 8기는 민선 6·7기와 연속성을 가지고 경제, 사회, 관광, 문화 등 각 분야의 정책이 시민의 삶과 어우러지는 화합과 포용의 도시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가장 최우선으로 보령을 서해안 최대의 관광거점으로 만들기 위해 보령~대전~보은간 고속도로 건설이 빠른 시일 내에 첫 삽을 뜰 수 있도록 하고, 고속전철 운행을 속도감있게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또 에너지 전환에 대응하는 해상풍력, LNG냉열활용 특화산업, 블루수소 생산기지와 블루체인 구축 등 미래산업을 통해 경제와 환경의 조화로운 발전을 이끌고, 원산도를 중심으로 한 오섬아일랜드 프로젝트를 통해 미래 100년의 먹거리 생태계 플랫폼을 완성해 나간다는 복안이다.

이밖에도 청년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서 웅천산업단지와 청라농공단지에 우량기업을 유치해 신속하게 분양이 완료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시장은 "미래지향적 행정은 있는 길을 잘 닦아 유지하는 것만이 아니라 길이 없으면 찾아야 하고 찾아도 없으면 새로운 길을 만들어 나가는 것"이라며 "민선8기는 '건강한 도시 행복한 보령'을 시정 구호로 더 낮은 자세로 고개를 숙이고 시민의 목소리는 더 크게 듣겠다"고 말했다.



임종복 기자 pr0054@hanmail.net
임종복 기자 입니다.
임종복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