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소방서, 최연소 여성의용소방대원의 '종횡무진 활약'

진천
진천소방서, 최연소 여성의용소방대원의 '종횡무진 활약'
  • 입력 : 2022. 06.29(수) 11:28
  • 이병종 기자
충북
충북
청주
충주
제천
음성
진천
증평
괴산
단양
보은
옥천
영동
왼쪽 김명희 문백여성의용소방대장 정서영 의용소방대원(사진제공 진천소방서)
[진천/CTN] 이병종 기자 = 진천소방서(서장 강택호)는 지역 내 최연소 여성의용소방대원인 정서영 씨(21)의 활약상을 29일 소개했다.

평소, 정소영 대원은 문백여성의용소방대장인 모친(김명희, 51세)의 의용소방대원으로서의 활약을 지켜보며 지난 1월부터 어머니를 함께 돕겠다고 나섰다.

이에, 정서영 대원은 올해부터 최연소 의용소방대원으로서 임야화재, 공장화재 등 크고 작은 재난 현장에 출동해 주민대피, 교통통제, 급식지원 등 다방면으로 활약하고 있다.

특히, 지난 28일 02:24경 발생한 문백면 은탄리의 공장화재가 발생했을 때에도 가장 먼저 현장에 나와, 소방관들에게 식수 및 간식을 제공하고 적극적으로 소방 활동을 지원해, 의용소방대 내에서도 귀감이 되고 있다.

정서영 문백여성의용소방대원은 "소방력이 미처 미치지 못하는 지역의 구석구석에서 재난으로부터 군민을 지켜내고 싶다"며 "지역의 안전을 위해 두 팔을 걷고 봉사하고 있는 대원들에게 군민들의 지속적인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병종 기자 whansign@daum.net
이병종 기자 입니다.
이병종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