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오는 2025년까지 친환경 선박 시험평가센터 설립한다

보령
보령시, 오는 2025년까지 친환경 선박 시험평가센터 설립한다
- '친환경 선박 전환 대응 미세먼지 저감 성능평가 기반 구축 공모사업'선정으로 국비 164억 원 확보
  • 입력 : 2022. 06.30(목) 10:46
  • 임종복 기자
충남
충남
천안
공주
보령
아산
서산
논산
계룡
당진
금산
부여
서천
청양
홍성
예산
태안
미래형 모빌리티 특화단지 조감도
[보령/CTN]임종복 기자 = 보령시가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주관한 '친환경 선박 전환 대응 미세먼지 저감 성능평가기반 구축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164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오는 2025년까지 주포면 관창일반산업단지 관산지구에 연근해 소형선박 및 레저선박의 배출저감설비 시험평가와 전기·하이브리드 동력전환기술 평가를 위한 시험평가센터 및 평가장비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앞서 시는 보령화력 1·2호기 조기폐쇄에 따른 일자리 및 인구 감소에 따른 지역 위기를 저탄소 신산업 육성을 통해 극복하고자 '탄소중립 미래형 모빌리티 시험인증기반 구축 계획'을 수립하고 국비 확보를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해왔다.

이번 공모 선정으로 저탄소 신산업 육성에 탄력을 받게 된 시는 오는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사업추진에 나설 계획이다.

사업은 국비 164억 원을 포함한 총사업비 305억 원이 투입될 전망이며, 소형선박용 미세먼지 저감 평가 국가 공인 시험기관 지정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시는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시험평가 인프라 구축 및 표준화 방안 마련, 기업 기술지원, 전문 인력 양성 등을 통해 친환경 선박 전환을 위한 기반을 구축하고 관산지구를 미래형 모빌리티 특화단지로 만든다는 복안이다.

이와 함께 지난해 한국자동차연구원과 업무 협약을 맺고 추진 중인 전동화 튜닝 차량 지원센터 구축사업과 보령신항 다기능 복합항만 조성, 복합마리나항 건설 등 다양한 해양산업과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동일 시장은 "지난해부터 차근차근 준비해온 결과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며 "현재 국내 연근해 소형선박과 레저선박을 위한 전문 시험평가 인프라는 전무한 상황으로 이번 사업이 지역 내 중소·중견기업의 경쟁력 확보 및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발판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임종복 기자 pr0054@hanmail.net
임종복 기자 입니다.
임종복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