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더' 강하늘X문성근X강신효, 아슬아슬한 삼자대면 현장 포착!

연예
'인사이더' 강하늘X문성근X강신효, 아슬아슬한 삼자대면 현장 포착!
  • 입력 : 2022. 06.30(목) 13:28
  • 홍유선 기자
종합
핫이슈
사건사고
인터뷰
포토
스포츠
연예
기업소식
동영상
사진제공=에이스팩토리·SLL
[연예/CTN]홍유선 기자 = ‘인사이더’ 강하늘, 문성근, 강신효가 한 자리에 모인 이유는 무엇일까.

JTBC 수목드라마 ‘인사이더’(연출 민연홍, 극본 문만세, 제작 에이스팩토리∙SLL)측은 30일 김요한(강하늘 분), 도원봉(문성근 분), 홍재선(강신효 분)의 삼자대면 현장을 포착했다. 저마다의 탈을 뒤집어쓴 이들의 만남에서 과연 어떤 이야기가 오고 갈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지난 방송에서는 교도소 밖에서 함께 진실을 찾아 나서는 김요한과 오수연(이유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도산로 백곰' 도원봉의 협조를 얻어내기 위해 그의 심부름꾼을 노리는 과감한 작전을 펼친 김요한은 결국 성주 교도소 밖으로 나가는 데 성공했다. 쉽지 않은 싸움 끝에 우민호(김민승 분)을 만난 김요한. ‘자신의 가족을 납치한 이가 신달수(예수정 분)를 죽인 범인’이라는 우민호의 말은 뜻밖의 연결고리로 놀라움을 안겼다. 그때 양준(허동원 분)의 친형이자 부경파의 진짜 우두머리 양화(정만식 분)의 등장과 함께 우민호가 사고를 당하며 패닉에 빠진 김요한과 오수연. 그들을 향해 분노를 폭발시키는 양화의 모습은 절대 악인의 아우라를 보여주며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14시간이라는 한정된 시간 내에 도원봉의 임무를 완수하고, 우민호까지 구해내기 위해 고군분투를 펼쳤던 김요한. 그 길에 있던 수많은 걸림돌 중에 하나는 바로 홍재선이었다. 김요한과 오수연이 조력 관계에 있다는 것은 안 그는 오수연에게 미행을 붙이며 꼬리를 잡으려 했다. 자신의 치부가 될 김요한의 출소를 막아야 하기 때문. 그런 가운데 성주 교도소에서 대면한 김요한, 도원봉, 홍재선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신달수의 장례식 이후 처음으로 만난 홍재선을 향해 김요한은 분노도 아닌 예의 포커페이스를 지어 보인다. 이 자리에 조금의 연관도, 관심도 없다는 듯 입술을 앙 다문 도원봉도 무심하긴 마찬가지. 재소자와 검사의 관계에 놓인 세 사람이지만, 가장 초조한 기색을 띠는 홍재선의 모습이 흥미롭다. 이 취조 아닌 취조를 통해 그려질 세 사람의 교묘한 심리전에 기대가 쏠린다.

오늘(30일) 방송되는 ‘인사이더’ 8회에서는 김요한을 다시 나락으로 끌어내리려는 홍재선의 움직임이 성주 교도소를 뒤집어 놓을 전망. ‘인사이더’ 제작진은 “김요한은 수많은 고비와 배신을 헤쳐오며 강해졌다. 이 모습이 홍재선에게는 위협으로, 도원봉에게는 매력으로 비치게 될 것”이라며 “흔들리는 세계 한가운데, 굳건히 신념을 지켜갈 김요한의 모습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JTBC 수목드라마 ‘인사이더’ 8회는 오늘(30일) 밤 10시 30분 방송 된다.

홍유선 기자 0314sun@hanmail.net
홍유선 기자 입니다.
홍유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