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내포 종합병원 '중앙투자심사' 준비 만전 기할 것"

충남
충남도 "내포 종합병원 '중앙투자심사' 준비 만전 기할 것"
- 건립 사업 자금 지원 타당성 검토 및 기준 마련 연구용역 착수
  • 입력 : 2023. 03.14(화) 14:39
  • 한성진 기자
충남
충남
천안
공주
보령
아산
서산
논산
계룡
당진
금산
부여
서천
청양
홍성
예산
태안
내포 종합병원 연구용역 착수보고회[제공=충남도]
[충남/CTN]한성진 기자 = 충남도가 내포신도시 종합병원 건립 지원과 관련한 중앙투자심사 대응 작업에 본격 나섰다.

적기 심사 통과로 민선8기 들어 3년 앞당긴 2026년 3월 개원 목표를 차질 없이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도는 14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내포신도시 종합병원 건립 사업 자금 지원 타당성 검토 및 기준 마련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전형식 도 정무부지사와 송무경 공공기관유치단장, 내포신도시 종합병원 건립 사업자인 명지의료재단 관계자, 의료‧보건 분야 자문단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날 보고회는 착수 보고와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번 연구용역은 도와 명지의료재단의 내포신도시 종합병원 건립 기본계획 검토, 도의 자금 지원 기준 및 단계적 절차 마련, 지방재정 투자사업 타당성 조사 및 행정안전부 중앙투자심사 대응 등을 위해 오는 7월까지 4개월 간 에이치엠엔컴퍼니가 실시한다.

에이치엠엔컴퍼니는 그동안 세종 충남대병원(400병상)과 원광대학병원(700병상), 순천 신대지구 종합병원(1000병상) 등 30건 이상의 병원 건립 타당성 검토 연구 및 컨설팅을 수행한 전문 업체다.

연구용역에서는 내포신도시를 비롯한 충남 서부 인구와 도시기본계획 등 지역 여건을 분석하고, 의료기관 분포와 지역‧연령별 환자 분포 및 질병 형태 등 의료 수요를 분석‧예측한다.

이어 종합병원 건립 필요성과 적정성을 다시 살피고, 지역 주민 의견도 수렴한다.

또 종합병원 필수 진료과목 및 적정 병상 규모를 제시하고, 지역 발전 시기별 종합병원 모델을 마련하며, 유사 사례 조사를 통해 종합병원 건립 모델별 소요 예산을 분석한다.

지역 의료 수요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는 △종합병원 건립 규모 적합성 분석 △재무적 수익성 분석에 대한 타당성 검토 △사업계획 구체성 및 지역 파급 효과 분석 등도 진행한다.

이와 함께 타 지자체 자금 지원 유사 사례를 살피고, △도비 지원 필요성과 타당성 검토 △도비 지원 시 사업자에 대한 제안 가능 사항 및 범위를 조사한다.

이를 토대로 종합병원 자금 지원 세부 기준 및 절차를 도출하고, 신속 건립 방안을 검토하며, 구속력을 갖는 이행협약안도 제시한다.

도는 연구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지방재정 투자 사업 타당성 조사를 의뢰하고, 지원 규모‧시기, 사후 관리 방안 등이 담긴 합의각서(MOA)를 체결한다.

이후에는 중앙투자심사 의뢰, 2025년 본예산 편성 등의 절차를 거칠 예정이다.

중앙투자심사는 총 사업비 300억 원 이상의 사업에 대해 행정안전부가 실시하는 절차로, 도는 심사 적기 통과를 통한 조기 개원 목표 달성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전형식 부지사는 “내포신도시 종합병원 건립은 도민들의 숙원 사업”이라며 “지난 1월 도와 명지의료재단 등이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개원 시기를 3년 앞당긴 만큼, 올해 기본계획 수립과 중앙투자심사 준비 등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내포신도시 종합병원은 3만 4214㎡ 부지에 연면적 5만 6198㎡, 525병상(급성기 350‧재활요양 175) 규모로 명지의료재단이 건립한다.

22개 진료과에 중증응급‧심뇌혈관 등 전문진료센터를 설치‧운영하며, 의료 인력은 총 857명으로, 전문의 94명, 간호사 414명, 기타 349명이다.

명지의료재단은 특히 내포신도시 주민들의 요구를 감안, 24시간 어린이응급센터 설치도 검토 중이다.

도와 명지의료재단은 지난 1월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난달에는 건립협의회 제1차 정기회의를 개최하는 등 건립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내고 있다.

명지의료재단은 경기도 일산 명지병원 본원(680병상)과 충북 제천 명지병원(176병상), 청풍호노인사랑병원(175병상) 등을 운영하고 있다.


한성진 기자 handumok@hanmail.net
한성진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한성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