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농촌의 무한변신!

경북
경북 농촌의 무한변신!
농촌지역 축사, 공장, 빈집 등 유해시설 정비로 정주환경 개선
  • 입력 : 2023. 10.01(일) 18:46
  • 이기국 기자
청리 덕산 공간정비 종합계획도(사진제공 경상북도)
[경북/CTN]이기국 기자 = 경북도는 민선8기 출범 후 농업 분야 핵심 시책인 경북농업대전환(농업은 첨단화, 농촌은 힐링공간)의 일환으로 농촌의 난개발.도농서비스 격차를 해소하고 농촌 삶의 질 개선을 위해 농촌공간정비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농촌공간정비사업은 마을 내 유해시설을 철거.이전하고, 정비한 부지를 마을 주민들을 위한 쉼터·생활시설 조성 등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5년에 걸쳐 사업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농식품부는 전국 농촌지역을 대상으로 2021년 시범지구 5개소를 시작으로 오는 2031년까지 매년 40개소씩 400개소를 정비할 계획이다.

도는 지난 2021년 상주시 1개 지구가 시범지구에 첫 선정된 데 이어 지난해 6개 지구, 올해는 4개 지구에 선정되는 등 지금까지 총 7개 시군 11개 지구가 공모에 선정됐다.

2027년까지 1,612억 원(국비 806, 지방비 806)을 투입해 농촌지역에 산재해 있는 유해시설을 정비하고, 이전 집적화하는 등 쾌적한 농촌 공간 조성에 나선다.

한편, 사업의 근간이 되는 '농촌공간재구조화 및 재생지원에 관한 법률'이 올 3월 제정돼 내년 3월부터 시행됨에 따라 농촌공간에 대한 중장기적인 계획과 농촌특화지구 도입으로 농촌공간의 체계적인 관리와 정비가 이뤄질 수 있게 됐다.

이에 경북도는 신규지구 선정을 준비하는 시군을 대상으로 예비계획 자문회의(컨설팅)를 열어 사업타당성과 추진방향 등에 대한 자문을 구하는 등 내실있는 계획수립을 지원하고 있다.

아울러, 민간전문가와 합동으로 구성한 '경북 농촌공간정비사업 광역협의체'를 운영해 시군 역량강화를 위한 자문.협의와 사업추진 점검(모니터링) 등을 실시하고 있다.

김주령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체계적인 농촌공간 재구조화 계획수립으로 삶터.일터.쉼터로의 농촌 재탄생을 위한 농촌공간정비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쾌적한 농촌 정주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기국 기자 leegikook@hanmail.net
연당 이기국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이기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