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가렛 피사렉님의 숭고한 정신, 영원히 잊지 않겠습니다.

기고
마가렛 피사렉님의 숭고한 정신, 영원히 잊지 않겠습니다.
  • 입력 : 2023. 10.01(일) 19:01
  • 이기국 기자
오피니언
기고
칼럼
사설
인사
종교
동정
신년사
송년사
안창현의 칼럼
발행인 칼럼
CTN논단
만물창고
가재산의 삶의 이야기
리채윤의 실천하라, 정주영처럼
문영숙의 꼭 알아야 할 항일독립운동가 최재형
CTN문학관
김영희 교육에세이
박순신의 사진여행
주대호의 물고기 사육정보
미디어 포차
전라남도지사 김영록
소록도의 천사, 마가렛 피사렉님께서 지난 9월 29일 향년 88세를 일기로 영면하셨습니다.

오래도록 우리와 함께 있어 주시길 바랐기에 안타까운 마음이 더욱 큽니다.

마가렛님께서는 1966년부터 2005년까지 40여 년 동안 전남 고흥군 소록도에 머물며 한센인들을 헌신적으로 보살펴 주셨습니다.

한센인 한분 한분의 말에 귀를 기울이시며, 진심을 다해 사랑과 나눔을 베풀어 주셨습니다.

또한 한센인 자녀 보육사업, 의료시설 설립, 한센인 환경개선 모금 활동 등 한센인들의 인권과 복지를 위해서도 늘 앞장서셨습니다.

이러한 마가렛님의 고귀한 정신 덕분에 한센인들은 삶에 위안과 용기를 얻었고, 소록도는 희망과 치유의 땅으로 다시 태어날 수 있었습니다.

마가렛님께서 연세가 드신 후에는 소록도에 짐이 될까 우려하시며, 이별을 전하는 편지 한 통과 함께 홀연히 고국으로 떠나셨습니다.

평생토록 국경과 인종을 뛰어넘는 인류애를 실천하셨으면서도, 편지에서는 도리어 많은 사랑과 신뢰를 받아 감사하다는 말씀으로 마지막까지 깊은 감동을 안겨주셨습니다.

마가렛님께서는 지금도 소록도 곳곳에, 그리고 우리의 마음속에 따스한 사랑과 울림으로 남아 있습니다.

전라남도는 마가렛님의 숭고한 삶과 참된 봉사 정신을 이어받아, 온 세상에 '마가렛 정신'이 뿌리내릴 수 있도록 힘써나가겠습니다.

영면의 길을 떠나신 마가렛 피사렉님께 2백만 전남도민의 마음을 모아 깊은 애도를 표하며, 하늘나라에서 평안히 쉬시기를 기도합니다.

이기국 기자 leegikook@hanmail.net
연당 이기국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이기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