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임신·출산 건강관리 비용 지원

공주
공주시, 임신·출산 건강관리 비용 지원
- 임신 20주 이상 임산부, 최대 100만원 공주페이(지역화폐)로 지급
  • 입력 : 2023. 11.17(금) 11:08
  • 이은춘 기자
충남
충남
천안
공주
보령
아산
서산
논산
계룡
당진
금산
부여
서천
청양
홍성
예산
태안
공주시청 전경
[공주/CTN]이은춘 기자 = 공주시(시장 최원철)의 임신‧출산 건강관리 비용을 지원키로 하는 등 맞춤형 선진 모자보건사업을 확대한다고 17일 밝혔다.

공주시의 민선8기 공약사업 일환인 이번 사업은 임산부에게 필요한 병원 검사와 치료, 산후조리 등 건강관리와 건강 회복에 사용할 수 있도록 50~100만원을 지역화폐인 공주페이로 지급한다.

대상은 관내 1년 이상 거주하고 있는 보건소에 등록된 임신 20주 이상 임산부로, 지원금은 산후조리원과 의료기관, 약국에서 사용할 수 있다.

공주시보건소는 2023년 대상자가 누락 되지 않도록 사업 안내 및 신청서를 11월 30일까지 받은 후 대상자에게 12월 중 지원을 완료할 예정이다.

시는 이밖에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 ▲생애 초기 건강관리 사업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지원 ▲저소득층 기저귀·조제분유 지원 ▲엽산제 및 임신테스트기 지원 등 임신 준비부터 출산을 지원하는 다양한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건강증진과 모자보건팀(840-3256~9, 3674, 3673)으로 문의하면 된다.

최원철 시장은 “임신‧출산 건강관리 비용 지원은 임신과 출산으로 인한 경제적, 육체적, 정신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함”이라며 “아이는 ‘엄마’가 아니라 공주시가 함께 키운다는 생각으로 더 촘촘한 지원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