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자원공사 ‘대전지역 혁신포럼 Kick-off’ 개최

경제
한국수자원공사 ‘대전지역 혁신포럼 Kick-off’ 개최
한국수자원공사 등 8개 기관이 참여
대전거점 혁신주체 공동의 ‘지역 혁신 방안’ 모색
  • 입력 : 2023. 12.01(금) 17:34
  • 정민준 기자
경제
▲1일, 한국수자원공사는 글로벌 혁신도시로 도약을 위한 대전의 역량 결집을 목표로, 대전 거점의 혁신기관들과 함께 충남대학교 융합교육혁신센터에서 ‘대전지역 혁신포럼’ 발족식을 개최했다.
[경제/CTN]정민준 기자ㅣ한국수자원공사(K-water, 사장 윤석대)는 글로벌 혁신도시로 도약을 위한 대전의 역량 결집을 목표로, 대전 거점의 혁신기관들과 함께 1일 충남대학교 융합교육혁신센터에서 ‘대전지역 혁신포럼’ 발족식을 개최했다.

‘대전지역 혁신포럼’은 새로운 지방시대 개척을 지향하는 정부 정책의 성공적인 이행을 지원하기 위하여 대전지역 혁신 주체 간 자발적이고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함으로써 구체적인 과제를 발굴, 실행을 도모하기 위한 자리로 한국수자원공사와 충남대학교, 대전광역시, 대전과학산업진흥원,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 한국은행 대전세종충남본부,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대전테크노파크 등 8개 지역 혁신기관이 참여했다.

이날 포럼은 한국수자원공사 구자영 기획부문장과 충남대학교 이준우 부총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대전광역시 박연병 기획조정실장의 축사로 막을 열었다.

이어서 도시브랜드 및 마케팅 전문가인 워크인투코리아의 강대훈 대표의 ‘대한민국 경제성장을 위한 지역혁신 그리고 대전의 잠재력’을 주제로 한 기조 강연과 대전과학산업진흥원 구자현 원장의 ‘대전의 혁신 생태계 조성 현황과 향후 발전과제’에 대한 발제와 함께 6개 기관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패널 토의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혁신기관들은 새로운 성장 모멘텀으로써 지역 기반의 혁신 필요에 대한 깊은 공감을 바탕으로 대전지역 상생 및 경제 활성화를 위한 대전의 지역혁신 의제 선점, 지역 특화 현안 발굴 및 공동사업 추진 등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를 위해 2024년부터 대전지역 혁신포럼을 본격 운영하며 ▲국내외 선진사례 벤치마킹 ▲정기 워킹그룹 및 세미나 운영 ▲ 지・산・학・연・관 기반의 협력사업 운영을 통해 향후 대전이 충청권 메가시티로 새로운 도약을 위한 초석을 마련, 내실 있는 협력을 도모할 계획이다.

한편, 한국수자원공사는 1974년 대전으로 본사를 이전한 이후 지역과 상생하며 지역의 성장, 발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수행해 왔다.

특히 2024년은 한국수자원공사가 대전으로 본사를 이전한 지 50주년이 되는 해로 대전의 지속 가능한 발전과 지역민이 체감하는 지역 성장을 견인하기 위해 ▲기후・어반테크 분야 지역혁신 생태계 조성 지원 ▲지역혁신 아젠다 도출 및 과제 발굴 ▲지역 특화형 맞춤형 공동사업 추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 구자영 기획부문장은 “새로운 지방시대의 개척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수자원공사도 지역과 상생, 협력하며 진정성 있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라며, “오늘 발족한 포럼을 토대로 대전지역 혁신기관들과 적극 협업하며 지역과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지역혁신 사업을 추진, 대전이 대한민국의 새로운 희망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정민준 기자 jil3679@hanmail.net
정민준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정민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