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래에도 꽃이 핀다' 이주명, 첫 스틸 공개...'거침 없고 야무진 청춘 변신'

연예
'모래에도 꽃이 핀다' 이주명, 첫 스틸 공개...'거침 없고 야무진 청춘 변신'
  • 입력 : 2023. 12.04(월) 09:00
  • 홍유선 기자
종합
핫이슈
사건사고
인터뷰
포토
스포츠
연예
기업소식
동영상
사진제공=ENA
[연예/CTN]홍유선 기자 = ‘모래에도 꽃이 핀다’ 이주명이 거침없는 매력으로 뜨거운 청춘을 그린다.

오는 20일(수) 밤 9시 첫 방송되는 ENA 새 수목드라마 ‘모래에도 꽃이 핀다’(연출 김진우, 극본 원유정, 기획 KT스튜디오지니, 제작 에이스토리) 측은 4일, 해체 직전 거산 군청 씨름단에 새 바람을 일으킬 오유경(이주명 분)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모래에도 꽃이 핀다’는 20년째 떡잎인 씨름 신동 김백두(장동윤 분)와 소싯적 골목대장 오유경이 다시 만나며 벌어지는 청춘 성장 로맨스다. 사람 냄새 폴폴 나는 씨름 도시 ‘거산’을 배경으로 모래판 위에 꽃을 피우려고 고군분투하는 청춘들의 이야기가 유쾌한 설렘과 따스한 감동을 선사한다.

‘모범가족’ ‘추리의 여왕’ ‘슈츠’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 등을 통해 감각적인 연출력을 선보인 김진우 감독과 참신한 필력의 원유정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특히 ‘씨름’을 소재로 한 최초의 청춘 성장 로맨스라는 점에 이목이 집중된다. 여기에 메마른 현실에 탐스러운 꽃을 피울 청춘 장동윤, 이주명, 윤종석, 김보라, 이재준, 이주승을 비롯해 최무성, 장영남, 우현, 황석정, 장희정, 안창환, 서정연 등 믿고 보는 연기 베테랑들의 빈틈 없는 시너지는 드라마 팬들을 더욱 설레게 한다.

특히 거산군청 씨름단 관리팀장으로서 거산에 내려온 오유경은 거죽만 멀끔하지 어딘가 허술한 김백두와 재회, 특별한 케미스트리를 만들어낼 예정이다. 무엇하나 뜻대로 되지 않는 좌절의 문턱에서 가장 빛나는 시절을 기억하는 두 사람이 만나 다시 꽃피울 이야기가 기대를 모은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거산 시장을 거니는 오유경이 눈길을 끈다. 상인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으며 장을 보는 오유경. 호기심으로 반짝이는 눈빛은 그가 거산에 내려온 이유를 궁금하게 한다. 바지를 야무지게 걷어 올리고 모래판에 털썩 주저앉은 오유경. 씨름장 정돈을 막 마친 듯 뒤로 펼쳐진 모래판이 말끔하다. 오유경이 해체 직전의 거산군청 씨름단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벌써부터 기대된다.

수상한 행보도 포착됐다. 늦은 밤 씨름단 사무실에서 서류를 보다가 밖을 조심스럽게 살피는 오유경. 긴장감이 가득한 오유경의 표정에서 거산군청 씨름단에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더한다.

소싯적 골목대장답게 거침없는 매력으로 무장한 이주명은 “처음 대본을 읽었을 때 ‘청춘’이라는 단어가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면서 “씨름이라는 소재도 신선했다”라고 단숨에 작품에 매료됐던 순간을 떠올렸다. 이어 “등장인물들이 각자 개성과 매력들이 넘친다. 이 캐릭터들이 한데 모였을 때 발현되는 몽글몽글하며 청량하고 밝은 에너지가 너무 좋아서 유경이와 함께 할 수 있다면 행복할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이주명은 “씨름이라는 소재, 배우들의 케미스트리가 매력적”이라면서 “‘청춘’과 ‘성장’이라는 키워드는 빼놓을 수 없을 것 같다. 뜨거운 청춘들의 이야기를 기대해 달라”고 ‘모래에도 꽃이 핀다’의 매력 포인트를 꼽았다.

또한 그는 “유경이는 털털하다. 솔직하고 거침없는 모습이 또 사랑스러운 인물이다. 겉은 강하고 단단해 보이지만 속은 따뜻해서 참 매력적이다. 말투나 걸음걸이, 표정에도 유경이의 털털하고 쿨한 성격이 잘 묻어났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라며 세심하게 고민한 부분을 전하며 기대를 높였다.

한편, ENA 새 수목드라마 ‘모래에도 꽃이 핀다’는 오는 20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홍유선 기자 0314sun@hanmail.net
홍유선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홍유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