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복권기금으로 낙후지역 먹는 물 개선

영동
영동군, 복권기금으로 낙후지역 먹는 물 개선
깨끗한 물 공급을 위한 노력...10억원 규모 수질개선
  • 입력 : 2023. 12.05(화) 21:47
  • 이기국 기자
충북
충북
청주
충주
제천
음성
진천
증평
괴산
단양
보은
옥천
영동
영동군 청사 전경(사진제공 영동군)
[영동/CTN]이기국 기자 = 충북 영동군이 복권 기금을 활용한 ‘낙후지역 먹는 물 수질개선 사업’으로 군민 삶의 질 향상과 물 복지 실현을 위해 노력 중이다.

지방상수도를 공급할 수 없는 농촌지역 주민들을 위해 설치된 소규모수도시설인 간이상수도를 대상으로 추진되는 수질개선 사업이다.

5일 군에 따르면 올해 5억원의 복권기금을 지원받고 군비 5억원을 투입, 총 10억원의 사업비로 물 지역 불균형 해소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기금은 '복권 및 복권기금법'에 따라 복권사업으로 조성된 기금과 지방비(군비)로, 복권위원회에서 선정한 공익사업에 사용된다.

군은 올해 10억원을 투입해 양강면 죽촌(내함)리, 학산면 지내리, 학산면 광평리, 용화면 용강(어소)리의 4개 마을에 관로개량 L=6.5km, 배수시설 1개소 등 수도 개선 사업을 시행 중이다.

이 가운데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양강면 죽촌리(내함), 학산면 지내리, 학산면 광평리의 사업을 완료하고, 이번 달 용화면 용강리(어소)의 사업을 완료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낙후지역 먹는 물 수질개선 사업으로 물 복지에서 소외됐던 주민들에게 깨끗한 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물 복지의 격차를 줄이고 모든 군민이 깨끗한 물을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기국 기자 leegikook@hanmail.net
연당 이기국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이기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