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SFTS 매개 참진드기 감시 시작

세종
세종시, SFTS 매개 참진드기 감시 시작
11월까지 중앙공원, 부강면 산 등 6지점에서 참진드기 채집·분석
  • 입력 : 2024. 04.14(일) 15:23
  • 정민준 기자
세종
세종호수공원 참진드기 트랩(보건환경연구원)
[세종/CTN]정민준 기자ㅣ세종특별자치시 보건환경연구원(원장 정경용)이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매개 참진드기의 정보확보를 위해 4월부터 오는 11월까지 매월 1회 참진드기 감시를 시작한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은 주로 4~11월 사이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에 물려 감염되는 질병이다.

5~14일의 잠복기가 지난 후에는 고열(38~40℃)과 오심, 구토, 설사 등 소화기증상, 혈소판 감소와 같은 증상을 동반하며 심할 경우 사망할 수도 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시민 다수가 이용하는 세종호수공원과 중앙공원 4개 지점과 참진드기 서식 가능성이 높은 환경의 부강면 소재 산 2개지점을 대상으로 참진드기 채집을 시작했다.

지난 4일과 5일 진행된 1차 채집에서는 이산화탄소로 참진드기를 유인하는 참진드기 트랩을 이용해 총 26마리의 참진드기를 확보했다.

이후 유전자 분석장비를 이용해 참진드기 내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바이러스 보유 여부를 분석한 결과 해당 병원체는 검출되지 않았다.

모든 참진드기가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바이러스를 보유하고 있지는 않으나 현재까지 치료제와 백신이 개발되지 않아 예방을 위해선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다.

또 풀밭에 앉을 때는 돗자리를 사용하고 기피제를 이용해 노출을 최소화해야 한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올해부터 다수 시민이 이용하는 공원과 등산로 등을 대상으로 정기적인 참진드기 감시 사업을 시작한다”며 “검사 결과는 유관기관과 부서에 공유하는 등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 발생을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민준 기자 jil3679@hanmail.net
정민준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정민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