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2024년 농촌협약 공모사업' 선정

충주
충주시, '2024년 농촌협약 공모사업' 선정
- '농촌협약' 총사업비 400억 공모 선정으로 4개면 지역 발전 탄력
  • 입력 : 2024. 06.10(월) 07:03
  • 김종연 기자
충북
충북
청주
충주
제천
음성
진천
증평
괴산
단양
보은
옥천
영동
충주시청 전경
[충주/CTN]김종연 기자= 충주시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2024년 농촌협약 공모사업'에 선정돼 총사업비 400억 원 이상의 대규모 사업비를 확보했다고 10일 밝혔다.

향후 농림축산식품부와 협의를 거쳐 세부 계획 조정 후 최종 금액은 확정된다.

농촌협약은 농촌공간 재구조화 및 재생 계획을 이행하기 위해 농림축산식품부장관과 지방자치단체의 장이 체결하는 협약을 말한다.

사업 대상 지역은 대소원면, 신니면, 노은면, 앙성면 4개 지역으로 대소원면은 아동·청소년 복합센터(150억), 신니면은 기초생활거점시설(40억) 및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20억), 노은면은 기초생활거점시설 사업(40억), 앙성면 노인복지시설(150억)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은 2025년 3월 농림부와 충주시가 농촌협약을 체결 후 2029년까지 5년 동안 추진된다.

조길형 시장은 "이번 공모 선정을 통해 농촌지역에 꼭 필요한 생활 서비스 기능시설 및 정주여건을 개선하겠다"며 "특히 대소원면은 시가 지난 2020년 12월 매입한 구)테크피아 공장부지에 아동・청소년 복합문화센터 건립을 통해 그동안 다각도로 추진한 끝에 이뤄낸 쾌거로 서충주 지역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크게 기여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연 기자 kjy101319@naver.com
김종연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김종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