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경찰서장, 관내 현충일 추념식 행사 불참 '왜?'

사회
서산경찰서장, 관내 현충일 추념식 행사 불참 '왜?'
- 지난 6일, 서산시 주관 부춘산 충령각 등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공식적 불참'빈축'
- 서산경찰, 지난 5일 서산·태안 지역 전사 경찰관 70위 모신 충혼탑 자체적 추념식 행사 개최
- 구자면 서산서장 "'호국보훈의 달' 6월 중 하루 날 잡아 자체적 추념식 열면 된다고 생각"해명
  • 입력 : 2024. 06.10(월) 07:51
  • 가금현 기자
사회
지난 6일 부춘산에 위치한 충령각과 충혼탑 등 서산시 일원에서 '대한민국을 지켜낸 당신의 희생을 기억합니다'라는 슬로건 아래 순국선열의 명복을 빌고 호국영령의 넋을 기리기 위해 마련됐다./사진=서산시기자협회
[사회/CTN]가금현 기자 = 충남 서산경찰서가 지난 6일 관내에서 열린 현충일 추념식 행사에 서장을 비롯한 간부 경찰관들이 공식적으로 불참한 것과 관련 '현충일 휴무'를 위한 게 아니냐는 등 뒷말이 무성하다.

올해 제69회 현충일 추념식 지난 6일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해 국가유공자와 유족, 정부 주요인사, 국회의원, 軍 주요 직위자, 중앙보훈단체장, 일반시민 등 5,000여 명이 참석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명복을 빌고 위훈을 기렸다.

또 충남 서산시도 지난 6일 부춘산에 위치한 충령각과 충혼탑 등 서산시 일원에서 '대한민국을 지켜낸 당신의 희생을 기억합니다'라는 슬로건 아래 순국선열의 명복을 빌고 호국영령의 넋을 기리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이완섭 서산시장과 김맹호 서산시의회 의장, 국가유공자 및 유족, 각급 기관·단체장, 시민 등 400여 명이 참석했으나 서산경찰서 구자면 서장을 비롯한 간부 경찰관들은 단 1명도 참석치 않았으며, 추념 화환조차 보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서산시기자협회 취재 결과, 서산경찰은 현충일 전날인 5일 오전 10시 서산시청 정문 앞에 위치한 '충혼탑'에서 경찰서장과 각 과장 등 간부 경찰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자체적인 추모행사를 가진 것으로 확인됐다.

이 대목에서 '현충일 휴무를 위함이 아니냐'는 논란이 되고 있다.

이 충혼탑은 6.25전쟁 당시 전사한 서산·태안 지역 경찰관 70위(位)의 넋을 기리기 위해 지난 1984년 6월 건립됐다.

매년 '현충일 추념식' 행사 시 참석자들 모두가 두 번째로 찾아 헌화·분향하며 넋을 기리는 곳이기도 하다.

지난 6일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했던 인사들은 이구동성으로 "현충일 추념 행사는 나라와 국민을 지키다 희생하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넋을 기리고 추모하기 위해 매년 열린다"며 "대통령까지 참석하는 전국 동시다발적 의식행사에 일선 경찰서장과 간부 경찰관들이 공식적으로 불참한 것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었다.

이에 대해 구자면 서장은 기자협 소속 회원사와 인터뷰에서 "제가 경기도에서 근무하다가 내려왔는데, 경기도 쪽은 시(지자체)와 별도로 경찰 자체적인 추념식을 개최한다"며 "직전 근무지인 홍성경찰서장 재직 시에도 6월 5일에 추념식을 열었고, 올해는 충남도경도 5일에 추념식을 거행한다고 해서 우리 경찰서도 5일에 추념식을 갖게 됐다"고 밝힌 가운데 "제가 서산서장으로 부임과 동시에 들러 참배한 곳이 충혼탑이며, 또 6월이 호국보훈의 달이니 6월 중 하루 날을 잡아 자체적으로 추념식을 열면 된다고 생각했고, 다른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밝힌 가운데 '현충일(6일) 휴무를 위해 5일 추념식을 가진 게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그런 건 절대 아니다. 현충일에도 오전부터 상황이 있어 바쁘게 보냈다. 경찰 지휘관은 일과 시간 이후나 휴일이라고 해서 맘 놓고 쉬지를 못한다. 그런 지적엔 동의 할 수 없다"고 딱 잘라 말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지난 6일 현충일 행사는 이완섭 시장을 비롯한 간부 공무원, 김맹호 서신시의회 의장과 시의원 등은 충혼탑, 동문근린공원 내 나라사랑공원, 수석동 소탐산 내 위령탑 및 무명지사묘, 희망공원 내 유공자 묘역을 찾아 헌화하고 분향했다.
가금현 기자 ggh7000@hanmail.net
가금현 기자 입니다.
긍정적인 사고로 의리를 지키며 살고싶다.
술은 웃음소리가 밖에까지 들리도록 마셔라!
내가 그자리에 있다고

CTN·교육타임즈·충청탑뉴스·CTN방송 발행인
CTN신문사 블로그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가금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