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보]당진시 가학소하천 부실시공 드러나

당진
[1보]당진시 가학소하천 부실시공 드러나
- 우기대비 허술...토사유출 심각
  • 입력 : 2024. 07.03(수) 14:33
  • 가금현 기자
충남
충남
천안
공주
보령
아산
서산
논산
계룡
당진
금산
부여
서천
청양
홍성
예산
태안
충남 당진시가 발주한 가학소하천이 우기대비 미비로 토사가 농경지로 흘러들어 가는 등 부실시공을 의심케하고 있다./사진=당진시출입기자단
[당진/CTN]가금현 기자 = 충남 당진시가 발주한 가학소하천 정비사업이 우려했던 대로 부실시공인 것으로 드러나 시공사의 시공능력을 의심케 하고 있다.

더구나 준공을 코앞에 두고 곳곳에서 문제점이 드러나고 있어 관리 감독기관의 철저한 지도 감독이 요구되고 있는 상황이다.

당진시출입기자단은 지난달 말 토목전문가의 제보에 따라 현장방문을 통해 우기대비 미비점을담당 공무원에게 제안했다.

이에 담당 공무원은 현재 공사 중임을 강조하면서, 우기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시공사의 대변인을 자처했다.

하지만 지난 2일 내린 비에 하천 벽면의 토사가 흘러내려 하천과 농경지를 덮었다.

담당 공무원이 주장한 우기대비 비 가림막은 제 역할을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우기대비 미비로 하천벽면 곳곳에서 토사가 하천 및 농경지로 흘러내렸다./사진=당진시출입기자단

또 시공사는 '눈 가리고 아웅 식' 부실시공으로 혈세 낭비의 본보기를 보여주게 됐다.

부실시공에 의한 토사 유출은 제2 환경오염은 물론 하천바닥 등에 쌓여 또다시 주민의 혈세로 준설 해야 하는 문제점을 안고 있다.

토목전문가 A는 "우기대비가 안 돼 적은 비에도 토사가 유출될 수 있다고 조언했는데도 불구하고 감독 공무원의 안일한 대처와 시공사의 부실시공으로 문제가 발생했다"고 말하고 "시공사는 어떻게 해서라도 자재 등을 아껴 이익을 얻으려고 하기 때문에 담당 공무원은 표준시방서에 맞춰 시공 할 수 있도록 철저한 감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이곳(가학소하천)은 우기대비 미비 뿐 아니라 기초부터 시설물 전체에 대해 표준 시방서에 의해 제대로 시공되었는지 등 꼼꼼히 살펴 필요성이 제기된다"고 말하고 "특히 이곳에서 진행된 콘크리트타설 부분에 결로 현상 등이 발견되고 있어 강도 측정이 요구된다"고 했다.

또 "석축의 경우 큰 비가 내릴 경우 버티지 못하고 무너져 내릴 수 있을 정도로 허술한 부분이 있어 재시공이 이뤄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우려했다.

한편 가학소학천정비 사업은 당진시 송악읍 가학리 일원에 3.18km의 제방 및 호안, 교량 및 박스 5개소를 시설하는 사업으로 지난 2017년 착공, 이달 준공 예정인 가운데 문제점이 도출되고 있어 준공이 이뤄질지 귀추가 주목된 가운데 담당 공무원은 하반기 인사에 승진 타부서로 이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금현 기자 ggh7000@hanmail.net
가금현 기자 입니다.
긍정적인 사고로 의리를 지키며 살고싶다.
술은 웃음소리가 밖에까지 들리도록 마셔라!
내가 그자리에 있다고

CTN·교육타임즈·충청탑뉴스·CTN방송 발행인
CTN신문사 블로그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가금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