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생활여건개조사업" 신규지구 2개 마을 선정

핫이슈
괴산군, "생활여건개조사업" 신규지구 2개 마을 선정
- 불정면 풍림마을, 불정면 외령마을 선정, 사업비 40억원 확보 -
  • 입력 : 2024. 07.04(목) 16:04
  • 박철우 기자
종합
핫이슈
사건사고
인터뷰
포토
스포츠
연예
기업소식
동영상
취약지역 생활여건개조사업 25년 신규지구 2개 마을 선정(풍림) / 제공=괴산군
[괴산/CTN]박철우 기자= 충북 괴산군(군수 송인헌)은 지방시대위원회에서 주관한 '2025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공모사업'에 2개 사업이 선정돼 사업비 40억원(국비 30억원 포함)을 확보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마을은 불정면 앵천리 풍림마을, 불정면 외령리 사현마을로 괴산군은 지난 2020년 청천면 대전마을(23억원), 청천면 금평마을(22억원), 사리면 도촌마을(15억원), 2021년 청천면 농바우마을(20억원), 불정면 원웅동마을(18억원), 2022년 연풍면 진촌마을(20억원), 연풍면 종산마을(19억원), 2023년 소수면 명덕마을(22억원), 2024년 연풍면 금대마을(20억원), 사리면 송오마을(20억원)에 이어 올해 두곳이 더 선정되면서 총 12개 마을에서 '농어촌 취약지역 생활여건개조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취약지역 생활여건개조사업 25년 신규지구 2개 마을 선정(사현) / 제공=괴산군

'농어촌 취약지역 생활여건개조사업'은 기초생활수급자, 등 취약계층 비율이 높고, 주거환경과 안전·생활 인프라가 전반적으로 취약한 지역의 생활환경을 개선해 주민의 행복지수를 높이고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사업이다.

괴산군은 오는 2028년까지 신규선정마을을 대상으로 빈집 철거, 슬레이트지붕 개량, 집수리, 마을환경 개선, 담장 정비, 재래식화장실 정비 등 생활·위생 인프라정비와 함께 휴먼케어 및 주민역량강화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송인헌 군수는 "농어촌 취약지역 생활여건개조사업에 선정된 마을 주민들의 노력 없이는 괴산군에서 2개소가 모두 선정되지는 못했을 것"이라며 "상대적으로 다소 열악했던 마을의 생활여건을 크게 개선해 주민 삶의 질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돼 앞으로도 사업 대상지를 적극 발굴해 취약지역의 생활여건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철우 기자 pro861@hanmail.net
박철우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박철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