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사용후 배터리 순환경제 및 희소금속 재자원화

정부
[산업부]사용후 배터리 순환경제 및 희소금속 재자원화
- 「2024년 순환경제 대·중소기업 상생라운지(배터리·금속 분야)」 개최
- 수요·공급기업 간 1:1 상담회를 도입하여 구체적 성과 발굴에 주력
  • 입력 : 2024. 07.10(수) 16:36
  • 가금현 기자
정부ㆍ의회
정부
국회
의회
충청의회
산업통상부
[산업부/CTN]가금현 기자=산업통상자원부(장관 안덕근, 이하 산업부)는 순환경제 수요-공급기업 간 협력을 강화하고, 상생협력을 통한 신사업 발굴을 지원하기 위해 7월 10일「2024년 순환경제 대·중소기업 상생라운지」를 개최했다.

순환경제는 제품의 전(全)과정에서 자원효율을 극대화하는 친환경 경제로서, 폐기물 감소 외에 원료부터 완제품 생산에 이르는 제품의 공급망 측면에서도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특히, 배터리·금속 분야는 전 세계적인 전기차 보급 확대 및 희소금속 확보 경쟁 심화에 따라 순환경제 발전이 가장 시급한 분야로 평가된다.

2021년 처음 개최하여 금년에 네 번째를 맞는 동 행사는 최근 유럽연합(EU) 배터리규제, 디지털제품여권 등에 따라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는 '사용후 배터리 순환경제 및 희소금속 재자원화'를 주제로 마련되었으며, 총 55개 기업이 참가했다.

금번 행사는 크게 ①‘비즈니스 파트너링(Partnering)’과 ②‘비즈니스 모델 발표·전시’ 등 두 가지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었다. 먼저 ①‘비즈니스 파트너링’은 공급기업과 수요기업을 연계하여 협력 사업을 발굴하기 위한 상담회로, 금년에 1:1 상담회를 처음으로 도입하여 기업 간 구체적인 비즈니스 모델 발굴에 주력했다.

또한 ②비즈니스 모델 발표·전시는 공급기업 중 10개 기업을 선정하여 해당 기업의 순환경제 기술·제품을 수요기업에게 홍보하는 프로그램이다. 한편, 본 행사 계기에 2024년 순환경제 사업화 모델 공모(배터리, 플라스틱, 원단 등 폐자원으로부터 희소금속(리튬 등) 추출 및 재생원료 생산)에서 선정된 9개 기업에 대한 사업화 지원금(총 20.15억원) 수여식이 별도로 진행됐다.

산업부 이승렬 산업정책실장은 축사를 통해 "오늘 행사는 국가 주력 산업인 배터리·금속 분야에서 수요·공급기업들이 한데 모여 신사업을 발굴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면서, "정부도 주력산업과 연결된 순환경제 부분에서도 우리 기업들이 글로벌 트렌드를 주도해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 고 밝혔다.
가금현 기자 ggh7000@hanmail.net
가금현 기자 입니다.
긍정적인 사고로 의리를 지키며 살고싶다.
술은 웃음소리가 밖에까지 들리도록 마셔라!
내가 그자리에 있다고

CTN·교육타임즈·충청탑뉴스·CTN방송 발행인
CTN신문사 블로그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가금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