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충남도의회 지역상담소'소가 웃을 일'

칼럼
[칼럼]충남도의회 지역상담소'소가 웃을 일'
- 가금현 발행인
  • 입력 : 2019. 02.07(목) 17:37
  • 가금현 기자
오피니언
기고
칼럼
사설
인사
종교
동정
신년사
송년사
안창현의 칼럼
발행인 칼럼
CTN논단
만물창고
가재산의 삶의 이야기
리채윤의 신사임당의 자녀교육법
문영숙의 꼭 알아야 할 항일독립운동가 최재형
CTN문학관
김영희 교육에세이
박순신의 사진여행
주대호의 물고기 사육정보
가금현 발행인
[칼럼/ctn]충남도의회가 도민의 혈세를 들여 지역상담소를 설치하겠다고 조례안을 본회의에서 통과시켜 도민들로부터 비난을 사고 있다.

실제로 충남도의회는 지난달 31일 충남 도내 전 시·군에 지역상담소를 설치하는 내용의 '충남도의회 지역상담소 설치·운영 조례안'을 본회의에서 통과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참으로 어처구니없는 행태가 충남도의회에서 벌어지고 있다.

도의원들의 지역상담소의 역할은 지역 주민의 정책 건의와 현안, 생활 불편사항 등을 수렴하고 주민이 겪고 있는 민원을 해결하기 위해 상담소를 설치하는 것이라고 항변하고 있지만 결국 이는 자신들의 선거사무실을 두는 것과 다를 바 없다.

또한 지역상담소에 공무원이나 관변단체 관계자, 사업자 등을 의회 밖으로 불러내 자신들의 영향력을 행사하기 위한 공간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더구나 이들이 두고자 하는 지역상담소에 투입될 예산 또한 만만치 않다.

도의회는 천안 3곳과 아산 2곳을 비롯해 각 시·군 등 18개 지역상담소 설치·운영에 필요한 예산(사무실 임대보증금, 월 임대료, 상담사 인건비, 사무실 집기, 운영비 등) 19억6200만원(4년간)은 의회 자체 예산을 통해 마련키로 했다고 한다.

충남도의회는 각 시·군에 사무실을 설치해달라고 요구했지만 시·군이 반발하자 자체 예산으로 전환했다고 하지만 이 또한 충남도민이 낸 세금임을 부인할 수 없을 것이다.

이에 15개 시·군의회와 공무원노조, 시민사회단체가 반발하고 나섰다.

이뿐인가.

같은 공간에서 활동하는 도의회 동료의원들의 반대 목소리도 있었던 것을 알 수 있다.

지역상담소 설치·운영 조례안 통과시 표결에서 전체의원 42명 중 39명이 출석해 24명 찬성, 9명 반대, 6명 기권이라는 결과가 나온 건만 보더라도 알 수 있다.

반대의 목소리를 내는 의원들이야 말로 진정 도민을 생각하고, 도민을 위해 일하는 의원이다.

이는 당연한 일이다.

이미 시·군마다 기초의회가 있는데 도의회가 별도의 예산을 들여 상담소를 운영하는 것은 세금 낭비라는 것을 알고 있고, 기초의회(시·군의회)의 권한을 무력화하려는 의도라는 지적도 나오기 때문이다.

이에 많은 충남도민들과 사회단체는 세금을 들여 도의원 보좌진이 근무하는 사무실을 두는 것은 예산 낭비일뿐더러 사전 선거운동 공간으로 전락할 우려가 있다고 한 목소리로 반대하고 있다.

지역상담소가 없더라도 진정 도민의 목소리를 듣고 의회에 반영해야겠다는 의지만 있다면 상담소가 없더라도 만날 공간은 얼마든지 있다는 것을 모르지는 않을 것이다.

진정 지역주민의 목소리를 자신의 상담소에서 듣고자 한다면 도민의 혈세가 아닌 도의원 각자의 자비로 상담소를 마련하면 뭐라 할 사람이 없다.

도민의 혈세로 만들어진 공간에서 거들먹거리면서 권위주의적 행태를 보여주고 또한 자신의 선거운동용으로 사용할 것이라는 것을 많은 도민들은 이미 알고 있다는 것을 모를 리 없을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도민들이 충남도의회에서 추진하고자하는 지역상담소가 잘못되었다고 주장하는 것이며, 충남도의회 의원들은 이제 두 귀를 열고 깊이 새겨들어야 할 것이다.
가금현 기자 ggh7000@hanmail.net
가금현 기자 입니다.
가금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칼럼] 충남도의회 지역상담소'혈세낭비'구멍
[2보]충남도의회, 각 지역상담소 '혈세 먹는 하마'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