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지역사회단체, 21학년도 유원대학교 신입생 입학 정원감축 강력 규탄 성명서 발표

대학 NEWS
영동군지역사회단체, 21학년도 유원대학교 신입생 입학 정원감축 강력 규탄 성명서 발표
- 상생발전 협약 무시한 대학측
  • 입력 : 2020. 06.25(목) 11:39
  • 이기국 기자
종합
핫이슈
사건사고
인터뷰
포토
문화예술
스포츠
연예
동영상
[영동/CTN]이기국 기자 = 영동군 사회 단체에서 유원대학교 신입생 감축에 따른 성명서를 발표했다.

앞서 지역주민의 신입생 정원 감축 반대 서명과 영동군 입장문을 유원대측에 전달한바 있다.

25일 영동군에서 성명서 전문을 전해왔다.

유원대학교는 1994년 영동공과대학으로 출발해 1997년 영동대학교에서 2016년 다시 유원대학교로 교명을 변경 하며 지난 24년간 우리지역과 함께 동고동락 하며 오늘에 이르렀다.

그 당시 영동군에 대학교가 들어 온다는 소식은 가뭄에 단비 같은 오랜만의 경사였기에 지역 주민들 모두는 두 팔 벌려 환영 하였고 지역 발전에 도움이 될 거라는 큰 기대감에 부풀어 있었다.

설립자 또한 학교가 설립 될 수 있도록 도와 주기만 한다면 당신 아들의 이름을 걸고 영동 발전을 위해 모든 생을 걸겠다던 약속과 함께 후학 양성에 매진하겠다는 뜻을 밝혀 당시 군에서는 각종 민원해결을 위해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여 개교를 돕고 나섰다.

그렇기에 우리 군민은 영동군이 어려운 재정 상황에서도 개교 이래 지금까지 수백억원이 넘는 일방적인 퍼주기식 지원을 하여 왔음에도 대학 발전이 곧 지역의 발전이라는 일념 하에 지금까지 군민 누구 하나 반대 목소리 한번 내지 않아 왔다.

그러나 금번 일련의 사태를 보며 우리 군민들은 대학 설립 당시의 약속들이 모두 거짓이었고, 그동안의 영동군의 대규모 지원 노력도 모두 허사가 되었다는 생각에 깊은 배신감을 넘어 분노를 금할 수 없다.

더욱이, 그동안 아산으로 학생을 이전시키고 교명까지 변경해 가며 영동군과 마찰을 일으키면서도 도리어 학생과 지역 경제를 볼모로 각종 사업과 지원금을 챙기며 학교 운영을 멋대로 해 온 것.

지원금은 지원금대로 받고 대학이 마땅히 해야 할 책임은 조금도 하지 않은 일말의 양심도 없는 행태이자 지역민을 기만하고 우롱하는 처사로 비판받아 마땅하다.

특히, 영동군민 2만3천여명이 본교 신입생 입학정원 감축 반대 서명 운동에 동참하며 전 군민이 똘똘 뭉쳐 한목소리로 본교 감축 조정을 반대 하였음에도 한 치의 양보도 없이 당초 계획 그대로 140명 전원을 감축하여 아산으로 이전 해 버리는 결정을 한 것은 대학이 앞으로는 더 이상 군에서 얻을 것이 없다는 판단하에 우리 지역과의 상생을 포기 하겠다는 의지를 만천하에 표명한 것이기에 군민들이 느끼는 실망감과 분노는 이루 말할 수 없다.

심지어 군민들은 상생발전 협약 조차도 당시 상황을 모면하고 군 재정 지원을 받아 내기 위한 위선적 행태에 불과 하였다는 의심을 하고 있으며, 본교의 뿌리까지 흔들어 가면서 아산 캠퍼스를 키우려는 불순한 의도를 숨기고 군과 군민들을 대학 마음대로 조종하여 왔다는 생각에 더 이상은 유원대의 행태를 보고 있을 수만은 없게 되었다.

이에 지금까지의 수백억 지원금은 안중에도 없이 당장의 지원금만을 따져 판단한 대단히 어리석고 파렴치한 이번 감축 결정에 영동군민 모두의 의견을 모아 영동 지역 사회 단체는 유원대의 행태를 강력히 비판하고 규탄하는 바이다.

앞으로 우리 군민은 상생발전의 길을 헌신짝처럼 걷어차고 군민의 믿음을 저버리는 행위를 반복하는 유원대학교를 더 이상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또한 영동군은 지역민을 기만하고 무시한 유원대학교에 더 이상 끌려 다녀서는 안 되며 진정 어린 사과와 함께 신뢰 회복이 되는 날이 올 때까지 그 어떠한 행․재정적 지원도 하여서는 안 될 것이다.

아울러 영동본교 신입생 입학정원 감축에 따른 지역경제 침체에 대해 지역 여론을 반영하여 적극 대처할 수 있는 방안을 조속히 마련할 것을 요구한다.
2020.  6.  .
영동군 지역 사회단체 일동
이기국 기자 leegikook@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