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 신축 도서관 개관

대학 NEWS
충남대, 신축 도서관 개관
- 지상 2층, 지하 2층 첨단 시설 갖춰
- 중부권 지성과 문화의 중심으로 자리매김 기대
  • 입력 : 2021. 01.20(수) 21:20
  • 정민준 기자
종합
핫이슈
사건사고
인터뷰
포토
스포츠
연예
동영상
[사회/CTN]정민준 기자ㅣ지역사회 지성의 상징인 충남대학교 중앙도서관이 신축 도서관 개관으로 전통과 첨단이 결합된 새 모습을 공개했다.

충남대학교(총장 이진숙)는 20일, 신축 도서관을 개관했다고 밝혔다. 이날 예정됐던 개관식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취소됐으며, 오전 8시 30분부터 재학생들에게 개방됐다.

사업비 총 292억 원(시설비 263억 원, 내부 공간구성 등 29억)이 투입된 신축 도서관은 12,000㎡(3,630평)에 지상 2층, 지하 2층 규모로 도서관 앞 전면 광장에 조성됐으며 컨퍼런스 룸, 그룹 스터디룸, 북카페, 미디어존, 크리에이티브존, 스트레스프리존, 정보공유공간, 갤러리, 쉼터, 보존 서고 등 이용자들의 학습과 편의를 위한 다양한 공간이 마련됐다. 기존 도서관은 열람, 도서 대출 등의 기능을 수행한다.

신축 도서관 건립 공사는 지난 2017년 9월 시작돼, 2019년 12월 준공됐다. 이후 신축 도서관 운영을 위한 내부 기자재 설치, 관리운영 시스템 구축 등을 진행했으며, 지난해 11월 30일~12월 18일 시범 운영을 거쳐 이번에 정식 개관했다.


이번 도서관 신축으로 지난 1982년 건립돼 약 40년 역사를 자랑하는 중앙도서관을 그대로 보존, 기능을 이용하면서 기존 도서관의 정형성에서 벗어나 기술의 발달과 이용자와 시대적 요구에 걸 맞는 첨단 도서관으로서의 새로운 기능을 갖추게 됐다.

또한, 900여석의 열람석 확충돼 총 5,000여석을 확보하게 됨으로써 1석당 학생 수를 5.5명에서 4.7명으로 줄여 쾌적한 면학 환경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충남대 신축 도서관 개관은 지역민들의 지적 충족 및 소통을 위한 복합교육문화공간(Library Complex)으로서의 기능은 물론, 대전·세종·충청권의 지성과 문화의 중심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진숙 총장은 "충남대 신축 도서관은 지역민들의 열망이 모여 이뤄진 성과"라며 "40년 전통의 기존 도서관과 2021년 문을 연 첨단의 신축 도서관은 지역민들의 지적 충족과 소통의 복합교육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민준 기자 jil3679@hanmail.net정민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data-matched-content-ui-type="image_sidebys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