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시, 경남 섬 서포터즈 발대식 개최

통영시
통영시, 경남 섬 서포터즈 발대식 개최
- 서울‧대구‧전남 등 전국에서 143명 신청
- 살고 싶고, 가고 싶은 섬으로 가꾸어 나가는데 동행
  • 입력 : 2021. 05.23(일) 21:29
  • 김태훈 기자
경남
경남도
창원시
김해시
양산시
밀양시
사천시
진주시
통영시
거제시
함안군
창녕군
의령군
합천군
산청군
하동군
거창군
함양군
남해군
경남 섬 서포터즈 발대식 사진
[경남/CTN]김태훈 기자 = 경남의 섬 806개, 이들을 위한 섬 지킴이들이 출범한다.

섬을 직접 답사, 체험하고 섬의 문화와 경관을 널리 알릴 경남 섬 서포터즈 발대식이 지난 21일 한려수도의 중심, 통영에서 개최됐다.

경남 섬 서포터즈는 작년 10월 전국공모를 통해 희망 참가자를 모집, 경남은 물론 서울경기, 대구경북, 충청권과 전남 등 전국에서 143명이 신청했다.

연령대는 20대 초반부터 60대까지 골고루 분포해 있고, 직업군도 해녀, 학생, 자원봉사자, 엔지니어, 직장인, 퇴직자, 여행가 등으로 다양했다.

이들은 향후 월 1회 정도 섬 답사와 봉사활동 등을 통해 섬을 직접 체험하고, 블로그나 유튜브 등의 누리소통망(SNS)으로 홍보하는 섬 리포터 역할을 한다.

국민의 섬에 대한 친밀 공감대를 조성해 더욱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신선한 중간매개 역할을 담당하며, 무엇보다 섬 주민들에게 가까이 다가가는 민간 파트너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경남도는 앞으로 섬 서포터즈와 함께 섬에서 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해 일회성적인 응원단 행사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섬 주민들과 교류하는 '새로운 이웃'으로 자리 잡게 할 계획이다.

통영시 소재 경상남도 수산안전기술원에서 열린 이날 발대식 행사는 코로나로 인해 전원참석이 어려워 전체인원의 5분의1 수준인 30명으로 축소한 가운데 진행됐다.

김경수 도지사의 영상 기념사에 이어 김춘근 경남도 해양수산국장의 환영사, 강석주 통영시장의 축사와 함께 서포터즈들의 선언문 낭독, 소통과 교류의 시간이 차례로 이어졌다.

이날 진행된 첫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에 맞는 간소한 행사로 추진했지만, 경남 섬의 무한한 가치 발견과 국민 누구나 한 번쯤 살고 싶고, 기꺼이 가고 싶은 섬을 만들기 위한 새로운 이웃으로 함께 할 것을 서로 약속하는 시간이었다.

이날 서포터즈들은 발대식에 이어 첫 탐방지로 선정된 통영 한산도행 배에 올랐다.

통영항에서 30분 이내의 거리에 있는 한산도는 임진왜란 당시 조선을 침략한 왜군 함대를 한산도 앞바다에서 궤멸시킨 세계 3대해전으로 불리는 '한산대첩'이 있었던 역사적인 장소이며, 조선 최초의 삼도 수군 통제영인 한산진이 설치되어 섬 전체가 민족 자긍의 역사와 구국의 혼이 서린 성역으로 많은 관광객이 방문하는 곳이다.

섬 서포터즈 김영민(진해거주) 씨는 "대한민국의 영토인 섬을 잘 보존하여 대대손손 건강하게 유지하고, 섬의 공간적 가치를 재발견하여 한국의 아름다운 보석으로 홍보하는데 기꺼이 함께 하겠다"고 참가 소감을 전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이날 영상기념사를 통해 "남해안의 섬과 바다는 세계적으로도 우수한 자연경관을 갖추고 있지만 지금까지 그 가치가 제대로 알려지지 못했다"며 "경남도는 섬의 가치를 새롭게 인식하고, 살고 싶은 섬, 가고 싶은 섬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주민들이 행복하게 살아가는 섬이 되어야 찾아가고 싶은 섬이 될 수 있다"고 강조하고 "섬 서포터즈 여러분의 역할이 정말 중요하다. 섬 공동체와 적극적으로 소통해주시고 섬의 보존과 홍보에도 앞장서달라"고 당부한 뒤, "경남도에서도 여러분이 마음껏 활동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약속했다.
김태훈 기자 edios2@naver.com
김태훈 기자 입니다.
김태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