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미꽃을 보면 부모님 생각이 절로 나지요

박순신의 사진여행
할미꽃을 보면 부모님 생각이 절로 나지요
  • 입력 : 2022. 03.20(일) 23:32
  • 박순신기자
오피니언
기고
칼럼
사설
인사
종교
동정
신년사
송년사
안창현의 칼럼
발행인 칼럼
CTN논단
만물창고
가재산의 삶의 이야기
리채윤의 신사임당의 자녀교육법
문영숙의 꼭 알아야 할 항일독립운동가 최재형
CTN문학관
김영희 교육에세이
박순신의 사진여행
주대호의 물고기 사육정보
[박순신의 사진여행 / CTN] 할미꽃은 우리들에게 너무나 친숙하고 정겨운 들꽃이다. 3월부터 흑적색으로 피어나 5월까지 볼 수 있는 야생화인데 어이해서 할미꽃은 무덤가에 많이 자생하는 것인지? 굽어진 할머니의 허리처럼 꽃대가 휘어지고 흰털로 감싸진 것이 특징이다.
할미꽃을 보면 자식을 위해 고생하신 부모님이 떠올라 눈물을 글썽이게 한다
박순신기자 9909pss@hanmail.net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