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지방소멸대응기금 확보 잰걸음

논산
논산시, 지방소멸대응기금 확보 잰걸음
  • 입력 : 2022. 05.18(수) 10:16
  • 정지철 기자
충남
충남
천안
공주
보령
아산
서산
논산
계룡
당진
금산
부여
서천
청양
홍성
예산
태안
논산시가 정부의 지방소멸대응기금 운영계획에 발맞춰 기금을 확보하기 위한 전략을 수립하는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
[논산/CTN]정지철 기자 = 논산시가 정부의 지방소멸대응기금 운영계획에 발맞춰 기금을 확보하기 위한 전략을 수립하는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는 17일 시청 회의실에서 안호 논산시장 권한대행과 국·소장, 외부 전문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논산시 인구정책위원회 위촉식 및 지방소멸대응기금 투자계획 연구용역 중간보고회'를 가졌다.

올해 4월 제정된 '논산시 인구정책 기본 조례'에 따라 구성된 논산시 인구정책위원회는 위원장인 부시장을 포함해 시 의원, 위부 전문위원, 공무원 등 총 18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논산시 인구정책과 지방소멸대응 기금 투자계획에 관한 자문 등 인구구조 변화에 대응하는 구심점 역할을 하게 된다.

이날 위촉식에 이어 진행된 지방소멸대응기금 투자계획 중간보고회에서는 각 부서에서 발굴한 투자계획에 대해 주요 내용을 공유하고 투자계획의 보완사항 및 타당성 검토 등 심도 있는 논의가 이어졌다.

특히, 지역의 여건 및 주민 수요 분석 등을 토대로 지속적인 협의를 거쳐 지역맞춤형 투자계획을 수립하고, 이를 바탕으로 지방소멸대응기금을 최대한 확보함으로써 지방소멸 위기 극복을 위한 기반을 마련해야 함에 깊이 공감했다.

시 관계자는 "논산이라는 지역의 특성을 반영하여 지방소멸위기와 변화하는 상황에 대비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지역발전모델을 발굴해 나가는 것이 지방소멸대응 투자 계획의 핵심"이라며 "청년, 일자리, 의료·보육, 외국인, 정주여건 개선 등 다양한 분야의 인프라를 확충할 수 있는 사업을 발굴하여, 지속가능한 논산, 살기 좋은 논산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방소멸대응기금 도입 첫해인 올해 2022년과 2023년 사업에 대한 투자계획을 수립해 5월말까지 행안부에 제출하면, 평가 및 자문 등을 거쳐 8월 기금 배분금액이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정지철 기자 lby4426@gmail.com정지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