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종태, 네거티브 멈추고 정책선거 하자“

대전
”장종태, 네거티브 멈추고 정책선거 하자“

- 25일 MBC 토론회서 상대 후보 네거티브 비방에 ”유권자 위한 정책 토론하자“ 거듭 호소
- 서철모 ”8년간 서구를 이끌었던 경험자인 만큼 지금까지의 서구, 앞으로의 서구에 대해 논해 달라“
  • 입력 : 2022. 05.26(목) 01:10
  • 정민준 기자
대전
대전
동구
중구
서구
유성
대덕
▲장종태 캠프(사진 제공)
[대전/CTN]정민준 기자ㅣ 서철모 국민의힘 대전서구청장 후보가 토론회에서 만난 민주당 장종태 후보에게 “네거티브를 멈추고 유권자를 위한 정책선거에 집중하라”고 호소했다.

서철모 대전서구청장 후보는 25일 오후 대전MBC에서 열린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서구청장 후보 토론회에서 장종태 후보의 거듭된 부동산 관련 질문에 네거티브 선거를 멈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토론회에는 2번의 주도권 토론시간이 각각 5분, 6분씩 배정됐다. 장 후보는 첫 번째 주도권 토론시간에 “서울에 집이 있고, 대전에 전셋집이 있는 부분은 서민들에게 박탈감을 주는 것”이라며 해명을 요구했다.

이에 서 후보는 “행정고시로 아내가 서울에서 일했고, 아들 둘이 서울에서 학교를 다녔다. 공직자로서 한 채의 집을 보유해야 하므로 대전에 집이 없었던 것뿐”이라며 “서구청장을 두 번이나 한 후보가 정책선거는 하지 않고 네거티브를 하는 모습이 안타깝다”고 대응했다.

장 후보는 정책과 공약에 대해 질의해 달라는 사회자의 거듭된 제지에도 두 번째 주도권 토론시간까지 부동산 관련 질의를 이어갔다. 서 후보는 서구 제2청사 건립의 민원현황 분석 및 타당성 조사 여부, 서구 쓰레기 중간집하장 부족 문제 등에 대해 집중 추궁했다.

서 후보는 “장종태 후보는 시장경선에 출마했다가 선거가 한 달도 남지 않은 지난 4일 서구청장 선거에 출마했다. 서구 공약을 고민하기에도 부족한 시간”이라며 “구태의 네거티브는 접고 유권자를 위한 올바른 정책 공약을 논의해 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정민준 기자 jil3679@hanmail.net
정민준 기자 입니다.
정민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