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신탄진농협 수상한 '수의계약'...문제없나?

핫이슈
대전시 신탄진농협 수상한 '수의계약'...문제없나?

창립 50주년 행사로 물품 무상 제공 논란
  • 입력 : 2023. 03.15(수) 08:57
  • 정민준 기자
종합
핫이슈
사건사고
인터뷰
포토
스포츠
연예
기업소식
동영상
△신탄진농협 홈페이지 캡쳐
[경제/CTN]정민준 기자ㅣ대전시 신탄진농협이 지난해 창립 50주년 행사로 물품을 구입 해 전 조합원에게 무상으로 제공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조합장 선거를 앞두고 선심성 예산을 과도하게 늘렸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지난해 8월 신탄진농협은 창립 50주년 행사로 약 8만 원에 해당하는 물품을 구입, 전 조합원 1,047명에게 무상으로 제공했다.

당시 조합은 21년에 사업계획 기간을 수립해 대외업무추진비로 지난해 8~9월에 지급된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신탄진농협은 조합원에게 매년 창립기념일 행사로 의례적이고 반복적으로 지급한 사실이 없는데도 불구하고 대외업무추진비로 사은품을 구입해 무상으로 제공했다는 것.

또 사업계획 기간을 수립한 것은 계정과목의 목적인 대외업무추진비에 적합하지 않다는 주장이다.

조합원 김 모(남·61) 씨는 "지난해 사업계획수립 시 농협 고유목적사업이 아니므로 교육지원사업으로 집행이 불가해 일반사업 업무추진비로 사업계획 기간을 수립해 총회에 승인받은 것으로 전 조합원에게 무상으로 공급하는 것은 계정과목의 목적이 아닌 선심성으로 농협에 손실을 끼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특히 물품 구입에 있어 A 조합장이 지역 물품 특례가 적용되지 않는 물품을 정상적인 계약 절차 없이 B(여·대의원)씨의 관계 법인에서 8천여 만 원어치를 구매한 것은 임직원 행동강령 제10조에(특혜의 배제) 위반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파장이 커지자 신탄진 농협 A 조합장은 "이사회를 통과해 지급했고 감사를 거쳐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해명하고 "내부 회의를 거쳐 문제가 없다는 의견을 모았다"며 "악의적인 의혹을 제기 한 사람이 누구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조합의 각종 지원금은 선거법상 '기부행위 제한 규정'자체를 무력화하고 있어, 선거에서 현 조합장에게 상당히 유리한 부분으로 작용하고 있는 사실이어서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정민준 기자 jil3679@hanmail.net
정민준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정민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농협,이러려고 조합장?...불법 가공식품 무상 제공 '말썽'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