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방사능 감시기 고장 건수 연평균 30건...사각지대 발생 우려

정치
환경 방사능 감시기 고장 건수 연평균 30건...사각지대 발생 우려
- 가장 많이 고장난 감시기는 '경기 포천'(8차례), 4차례 이상 고장도 34개에 달해.
- '23년 고장 발생 29건 중 14건은 2일 이상 소요, 최장 일주일 소요되기도(대전 관평)
- 이정문 의원, "가장 시급한 것은 국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사각지대 없는 촘촘한 방사능 감시 체계를 완성하는 것. 원안위, 조속한 보완 대책 마련해야"
  • 입력 : 2023. 09.30(토) 17:38
  • 강현수 기자
정치
정치
4·15총선
이정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정치/CTN]강현수 기자 =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이후 방사능 감시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커진 상황에서, 국토 전역에 대한 환경 방사능 감시 체계가 감시기의 잦은 고장으로 인해 사각지대가 발생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가 커지고 있다.

국회 과방위원회 이정문 의원(더불어민주당, 충남 천안병)이 원자력안전기술원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10년간('12~'23.8월) 환경 방사능 감시기(231개) 고장 건수는 374건으로 연평균 30건 넘게 꾸준히 고장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원자력안전법」제105조*에 따라 국내ㆍ외 방사능 비상사태를 조기에 탐지하기 위해 국토 전역에 대한 환경 방사능 감시 체계를 구축하여, ▴중앙 방사능측정소(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KINS), ▴지방 방사능측정소(15곳), ▴방사선 감시기(231개)를 설치ㆍ운영하고 있다.
*「원자력안전법」제105조(전국 환경방사능 감시) ① 위원회는 국내외 방사능 비상사태를 조기에 탐지하여 방사선으로부터 국민의 건강을 보호하고 환경을 보전하기 위하여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국토 전역에 대하여 환경상의 방사선 및 방사능을 감시하고 그 결과를 평가하여야 하며(후략)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이후 해수 방사능 감시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더해 해수 증발과 함께 방사성 핵종인 삼중수소(3H)도 대기 중으로 증발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대기 환경 방사능 감시에 대한 중요성도 커지고 있다.
*“삼중수소는 물의 형태로 자연에 존재하는데, 천일염을 생산하는 과정에서 물과 함께 증발되므로, 천일염에는 삼중수소가 남아있기 어렵다.”(송상근 해양수산부 차관, '23.6.30)

실제로 국내 대기 부유진의 전베타*(삼중수소도 베타 핵종) 방사능 농도를 측정한 결과 최근 10년간 약 45~70% 가량 방사능 농도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73~8.13mBq/m3('12년) → 4.69~11.8mBq/m3('22년))
* 베타입자를 방출하면서 다른 원자로 변화하는 것을 베타 붕괴(β-decay)라고 하며, 베타 붕괴를 통해 발생하는 방사선의 총량을 전베타(gross beta)라고 정의

이처럼 해수 방사능 감시와 함께 국토 전역의 대기 환경 방사능 감시에 대한 중요성도 증가했는데, 전국 231개 방사능 감시기의 잦은 고장으로 인해 방사능 감시 체계의 사각지대가 생기는 것은 아닐지 우려가 커지고 있다.

가장 많이 고장이 발생한 감시기는 경기 포천 방사능 감시기로 10년 동안 8차례 고장이 발생했고, 4차례 이상 고장이 발생했던 감시기도 34개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3년에만 2차례 고장 발생한 감시기도 2곳(강원태백, 전남진도)이였다.

특히 '23년 1~8월까지 243일간 방사능감시기 고장으로 인해 전국 환경 방사능 감시 체계가 완벽하게 작동하지 않은 일수는 약 50일로, '23년 5일 중 하루는 감시기 고장으로 인해 환경 방사능 감시의 공백이 생겼던 것으로 나타났다. (※ KINS, '23년부터 '고장 발생일'과 '조치 완료일'을 구분하여 기록)

'23년 발생한 방사능감시기 고장 29건 중 15건은 고장 발생 당일 조치가 완료 되었지만, 2일 이상 소요된 감시기도 14건이나 되었으며 특히 '대전관평'의 감시기는 고장 발생부터 조치 완료까지 일주일 가량 소요된 것으로 나타났다.('23.7.19~7.24)

이정문 의원은 “일본의 일방적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대응하기 위해 가장 시급한 것은 국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사각지대 없는 촘촘한 방사능 감시 체계를 완성하는 것이다.”라며,

“현재 5일 중 하루는 환경 방사능 감시 체계의 공백이 발생하고 있는 만큼, 원안위는 방사능감시기 고장률 감소 및 조속한 고장 조치를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현수 기자 visso8478@naver.com 강현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