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건설 카르텔뒤에 대전 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 논란

핫이슈
한화건설,건설 카르텔뒤에 대전 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 논란
대전시, 행정력 '있으나 마나'
하도급업체 선정 '내방식대로'논란
대전 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 짬짜미 업체 선정 논란
지역건설업체 활성화 조례 무시...한화 내부입찰
  • 입력 : 2023. 11.16(목) 13:55
  • 정민준 기자
종합
핫이슈
사건사고
인터뷰
포토
스포츠
연예
기업소식
동영상
(주)한화 홈페이지 캡쳐
[대전/CTN]정민준 기자 ㅣ대전광역시의 최대 민간 투자사업에 지역건설업체가 배제된 사실이 밝혀져 건설업계의 반발이 거세질 전망이다.

이는 대전시가 총 7200억원에 달하는 '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사업'이 주관사인 한화건설이 하도급 공사를 협력업체로 국한하도록 눈감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대전시의 지역건설산업 촉진 조례에 지역건설업체 참여를 독려하고 있는 데도 불구하고 이 같은 일이 벌어져 한화건설에 특혜를 준 것이라는 의혹마저 제기되고 있다.

지난 14일 취재를 종합하면 대전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 사업의 일부인 차집관로 공사를 진행할 하도급업체가 최근 결정됐다.

기존 원촌동 하수처리장에서 금고동까지 10.9㎞ 길이의 차집관로를 2개 공구로 나눠 진행하는 공사로 한화건설은 대전 소재 A업체와 충북 소재 B업체를 선정했다.

2곳 모두 한화의 협력업체로 각 공구 마다 들어가는 공사 비용은 200억 원 이상으로 알려졌다.

한화는 내부 입찰시스템을 통해 하도급 공사 입찰을 실시했다는 입장이다.

한화 관계자는 "각 공구마다 6개 업체가 입찰에 참여했는데 입찰을 할 수 있는 업체는 통상적으로 한화에 등록된 업체 중에서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제는 주관사인 한화의 내부 입찰시스템을 통해 하도급 업체가 결정돼 한화와 일을 하지 않은 지역 업체는 입찰 기회마저 부여되지 않았다는 점이다.

올해 3월 기준 대전지역 건설업체는 종합 530개사, 전문 1239개사에 이른다.

하수처리장 현대화 사업을 학수고대하던 지역건설업체들은 허탈한 표정이다.

한 지역업체 관계자는 "하수도 현대화사업은 대전에서 전무후무한 큰 공사이어서 지역업체로서 큰 관심을 갖고 있었다"며 "차집관로 공사 입찰 공고가 나길 기다렸는데 협력업체만으로 짬짜미 입찰이 이뤄진 것은 지역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또 다른 지역업체 관계자는 "지역전문건설협회를 통하면 각 업체의 시공 능력을 확인할 수 있고 검증된 업체들이 입찰에 많이 참여해야 공사 단가도 낮출 수 있다"며 "지역에서 이뤄지는 최대 규모의 기반시설 공사를 협력업체라는 이유만으로 충북 소재 업체를 선정한 것은 자존심이 상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평소 지역 건설업체 하도급 비율 극대화에 나서고 있는 대전시는 뒤늦게 한화 측에 지역업체 상생발전 계획서를 요청했다.

시 관계자는 "한화 측에 하도급 업체를 어떤 기준을 가지고 어떻게 선정할지 등 종합적인 안을 이달 말까지 달라고 요청했다"며 "제출한 안을 분석해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전시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촉진 조례‘는 지역에서 건설 관련 사업을 진행하는 업체는 지역 상생발전 계획서를 대전시장에게 제출하도록 권장하고 있다. 또 지역 중소 건설업체와 공동 도급 비율을 49% 이상, 지역건설산업체의 하도급 비율을 70% 이상 하도록 권장하고 있다.

정민준 기자 jil3679@hanmail.net
정민준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정민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