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군, 8년 연속 투자유치 1조 원 달성

진천
진천군, 8년 연속 투자유치 1조 원 달성
- 누적 투자유치 총액 12조 원 돌파
- 산단 조성, 기회 발전 특구 지정 등 투자유치 활성화 노력 계속
  • 입력 : 2023. 11.20(월) 16:03
  • 이병종 기자
충북
충북
청주
충주
제천
음성
진천
증평
괴산
단양
보은
옥천
영동
송기섭 군수 기업체 방문 사진(진천군 제공)
[진천/CTN]이병종 기자 = 진천군이 올해 10월 말 기준 1조 2천억 원의 투자유치를 달성하며 연속 투자유치 기록을 8년으로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전 세계적인 기축 경제 상황에서 만든 기록이기에 의미 있는 수치가 아닐 수 없다.

같은 기간 투자유치 누적액은 약 12조 2천억 원에 달하며 고용유발 효과는 1만 7천여 명을 기록했다.

연도별 금액을 살펴보면 △2016년 1조 8천억 원 △2017년 1조 2천억 원 △2018년 2조 3천억 원 △2019년 1조 1천억 원 △2020년 1조 원 △2021년 2조 4천억 원 △2022년 1조 2천억 원 등이다.

이에 힘입어 진천군의 최근 7년간 취업자 수 증가율이 37.7%를 기록하며 전국 비수도권 1위를 달성할 수 있었다.

이뿐만 아니라 올해 4월, 세계 3대 광고제인 '뉴욕 페스티벌(New York Festivals)'이 주최하는 대한민국 국가브랜드 대상에서 '기업 하기 좋은 도시' 부문에 이름을 올리며 명실상부한 '기업 투자의 성지'로 이미지를 굳혔다.

어려운 경제 속에서도 8년 연속 1조 원 달성이라는 기록을 세운 데에는 우량기업을 겨냥한 전략적 투자유치가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진천에는 CJ 제일제당, 한화솔루션, 현대모비스, SKC, 롯데글로벌로지스, 에코프로 HN 등 국내 굴지의 우량기업이 입주해 있으며, 지속적인 증설투자가 이어지고 있다.

관내 입주기업의 증설 투자액은 8년간 총투자액 12조 1천697억 원의 42% 수준인 5조 1천522억 원으로 최초 입주 후 투자기업의 사업확장에 따른 제조설비, 기반 시설 증설이 꾸준히 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입주기업의 대규모 재투자는 ‘진천에서 기업하면 잘된다’라는 사실을 뒷받침해 준다.

신속한 인허가 처리 등 원활한 기업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군의 노력도 영향을 줬다.

현재 다수의 기업 입주 문의가 계속 이어지고 있으며 오는 2024년에도 무난하게 1조 원 이상의 투자유치 기록을 전망하고 있어, 9.9.9시대(9년 연속 투자유치 1조 원 달성, 1인당 지역내총생산(GRDP) 9만 불, 군 예산 9천억 원 확보) 개막 퍼즐의 한 축을 맞출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은 이를 위해 단절 없는 산업단지 조성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내년 말 준공 예정인 이월면 사당리 일원 테크노폴리스 산업단지는 현재 약 82%의 분양률을 달성했으며 나머지 조성 중인 산단도 애초 계획대로 정상 추진되고 있다.

문백면 문덕리 일원 약 34만 평 규모의 스마트 복합 산업단지는 올해 3월, 문백면 은탄리 일원 약 44만 평 규모의 메가폴리스 산업단지는 올해 8월에 각각 산업단지계획 승인 고시가 됐다.

여기에 기회 발전 특구 제도를 활용해 공격적인 투자유치 전략을 이어갈 방침이다.

기회 발전 특구란 수도권 집중화 해소, 지역 균형발전, 수도권 기업 지방 이전과 투자를 촉진하기 위해 세제․재정지원, 규제 특례 등을 패키지로 지원하는 지역이다.

수도권 1시간, 전국 2시간 생활권 등 진천군의 우월한 입지 여건과 기회 발전 특구의 파격적인 지원 혜택을 적극 활용해 수도권 우량기업에 대한 유치 활동을 적극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김승래 투자전략실장은 "진천이 활력있는 경제도시로서 계속 발전할 수 있었던 원동력은 기업의 투자 덕분이었다"며 "앞으로도 기업이 군을 위해 무엇인가를 해주길 바라지 않고 기업이 원하는 것을 먼저 고민하는 자세로 적극적인 기업지원정책과 투자전략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병종 기자 whansign@daum.net
이병종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이병종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