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래에도 꽃이 핀다' 장동윤 첫 스틸 공개...늠름한 씨름 선수 파격 변신

연예
'모래에도 꽃이 핀다' 장동윤 첫 스틸 공개...늠름한 씨름 선수 파격 변신
  • 입력 : 2023. 11.30(목) 09:06
  • 홍유선 기자
종합
핫이슈
사건사고
인터뷰
포토
스포츠
연예
기업소식
동영상
사진제공=ENA
[연예/CTN]홍유선 기자 = ‘모래에도 꽃이 핀다’ 장동윤이 은퇴 위기에 놓인 씨름 선수로 파격 변신한다.

오는 12월 20일 밤 9시 첫 방송되는 ENA 새 수목드라마 ‘모래에도 꽃이 핀다’(연출 김진우, 극본 원유정, 기획 KT스튜디오지니, 제작 에이스토리) 측은 30일, 씨름 신동으로 불렸지만 현재는 변변한 타이틀 하나 없이 별 볼 일 없는 선수가 된 김백두(장동윤 분)의 첫 스틸을 공개했다. 청춘의 끝자락에서 뒤집기 한 판을 노리는 김백두의 이야기에 기대가 쏠린다.

‘모래에도 꽃이 핀다’는 20년째 떡잎인 씨름 신동 김백두와 소싯적 골목대장 오유경(이주명 분)이 다시 만나며 벌어지는 청춘 성장 로맨스다. 사람 냄새 폴폴 나는 씨름 도시 ‘거산’을 배경으로 모래판 위에 꽃을 피우려고 고군분투하는 청춘들의 이야기가 유쾌한 설렘과 따스한 감동을 선사한다.

‘모범가족’ ‘추리의 여왕’ ‘슈츠’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 등을 통해 감각적인 연출력을 선보인 김진우 감독과 참신한 필력의 원유정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특히 ‘씨름’을 소재로 한 최초의 청춘 성장 로맨스라는 점에 이목이 집중된다. 여기에 메마른 현실에 탐스러운 꽃을 피울 청춘 장동윤, 이주명, 윤종석, 김보라, 이재준, 이주승을 비롯해 최무성, 장영남, 우현, 황석정, 장희정, 안창환, 서정연 등 믿고 보는 연기 베테랑들의 빈틈 없는 시너지는 드라마 팬들을 더욱 설레게 한다.

무엇보다도 씨름 선수로 완벽히 동기화한 장동윤의 연기 변신이 기대를 모은다. 씨름계 전설 김태백(최무성 분)의 막내아들로 태어나 일찌감치 씨름 스타가 될 신동으로 불렸던 김백두. 은퇴 위기에 놓인 그가 모래판 위에 눈부신 꽃을 다시 활짝 피울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늠름한 씨름 선수 김백두와 대형견 모드 김백두의 상반되는 매력이 미소를 유발한다. 씨름 선수 생활에 중요한 기로가 될 절체절명의 경기를 앞두고 잔뜩 긴장한 김백두. 마인드 컨트롤을 위해 애써 숨을 쉬어보는 김백두의 비장한 눈빛이 그에게 무슨 일이 생기는 것인지 궁금증을 안긴다.

체력을 단련하는 김백두도 포착됐다. 다부진 뒤태에서 그의 오랜 선수 생활의 노력을 엿볼 수 있다. 탄탄한 근육질에 더해진 소년 같은 눈빛이 김백두라는 인물을 더욱 궁금하게 한다. 이어 덩치가 무색하게 한껏 몸을 접어 무언가 능글맞게 애원하는 김백두의 해맑은 대형견 모드 역시 사랑스럽다. 은퇴 위기에서 오유경을 다시 만나 인생의 전환점을 맞이하는 김백두의 이야기에 이목이 집중된다.

씨름 선수 김백두로 파격 변신을 한 장동윤은 “대본을 보자마자 ‘이건 내가 해야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면서 “그만큼 욕심이 났다”라고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흔치 않은 소재, 그리고 이렇게 정겹고 재미있는 스토리의 작품을 자주 접하지 못할 거라 생각했다. 도전하고 싶은 마음도 있어서 선택했다”라고 덧붙인 장동윤. 그는 ‘모래에도 꽃이 핀다’에 대해 “보기 드문 소재와 배경, 따뜻함과 정겨움. 한마디로 ‘마지막 청춘’을 아주 아름답게 그려낸 드라마”라고 매력 포인트를 꼽았다.

장동윤은 선수로서 적지 않은 나이인 32살, 은퇴를 앞두고 방황하는 씨름 선수로 김백두 캐릭터를 소개했다. 그는 “이미 흘러가버린 청춘에 씁쓸해하면서도 일과 사랑하는 사람을 놓치고 싶지 않은 순수한 마음 또한 잘 간직하고 있는 열정적인 인물”이라며 남다른 애정을 표현했다.

장동윤은 김백두의 순수하면서도 내면에 있는 속깊은 면모를 보여주기 위해 김진우 감독과 상의를 많이 했다고. 그는 “주변 사람들, 그리고 씨름에 대한 마음이 회를 거듭하면서 변화하는데 그 마음들이 자연스럽게 연결되도록 노력했다”라고 기대 심리를 자극했다.

한편, ENA 새 수목드라마 ‘모래에도 꽃이 핀다’는 오는 12월 20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홍유선 기자 0314sun@hanmail.net
홍유선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홍유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