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찾아온 허리 통증! 건강을 지키라는 신호일까?

기고
갑자기 찾아온 허리 통증! 건강을 지키라는 신호일까?
유성선병원 정형외과 김의순 병원장
  • 입력 : 2024. 07.04(목) 15:08
  • 정민준 기자
오피니언
기고
칼럼
사설
인사
종교
동정
신년사
송년사
안창현의 칼럼
발행인 칼럼
CTN논단
만물창고
가재산의 삶의 이야기
리채윤의 실천하라, 정주영처럼
문영숙의 꼭 알아야 할 항일독립운동가 최재형
CTN문학관
김영희 교육에세이
박순신의 사진여행
주대호의 물고기 사육정보
미디어 포차
선병원 제공
[기고/유성선병원 정형외과 김의순 병원장]요즘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 공원에서 걷거나 헬스장에서 PT(퍼스널트레이닝)을 받는 인구가 많이 늘고 있는 가운데 응급실을 내원하는 환자들 중에 종종 허리 통증을 호소하는 분들을 볼 수 있다. 갑작스러운 통증으로 허리가 끊어져나간다는 표현을 하면서 옴짝달싹하지를 못한다. 이동 이 어려우니 귀가하지 못하고 병실로 입원하여 수일간 치료 후 퇴원을 하게 된다.

급성 요통이란 무엇이고 원인은 무엇이면 예방책은 없을까?

요통은 성인 인구의 80%가 경험할 정도로 상당히 흔한 질병이다. 갑작스럽게 허리에 통증이 오게 되면 단순 허리 통증인지 디스크가 터졌는지 협착증이 왔는지 걱정부터 앞서게 된다.
허리 통증이 오면 다양한 형태의 증상을 가지고 있는데, 허리 통증의 원인이 단순히 디스크 또는 협착이라고 단정지을 수 없고 대개의 경우 며칠이 지나면 증상이 소실되는 경우가 많으므로 증상 치료를 하면서 다음 대책을 세워보는 것이 좋겠다.

운동이나 앉았다 일어날 때, 허리를 굽힐 때 갑작스런 허리가 뚝하고 또는 뜨끔하고 통증이 발생했다면 일단 침상 안정을 취하고 집에 있는 약이나 약국에서 소염진통제를 구입하여 복용하면서 증상이 완화되기를 기다린다. 대개의 경우 큰 문제가 없는 허리 통증의 경우 3-5일이 되면 증상의 소실이 되나 개선이 없으면 가까운 병원을 찾아 이학적 검사와 엑스레이 등을 확인 후 적절한 치료를 하면 증상 호전을 기대할 수 있다. 만일 1-2주일의 치료에도 불구하고 증상의 개선이 없다면 MRI, CT등의 검사를 통해 허리 디스크 질환, 협착증 또는 근골격계 질환 이외의 내부 장기의 질병의 연관통 여부를 확인해 볼 필요가 있겠다.

그렇다면 허리통증을 일으키는 다양한 원인은 무엇일까?

1) 가장 흔한 원인으로 허리 근육의 염좌 및 긴장이 있다. 준비가 안된 상태에서 허리 근육을 무리하면 척추 주변을 감싸고 있는 허리 근육이 경직이 일어나고 많은 척추 관절에 충격을 가해 통증을 유발할 수 있다.

2) 허리 디스크 탈출증. 척추뼈 사이사에는 디스크라고 하는 연골 복합체가 있어 충격을 흡수하고 약간씩의 움직임을 제공하는 데 이 디스크가 찢어지거나 약해진 부위로 수핵이 빠져 흘러나와 통증을 유발 할 수 있다.

3) 척추관 협착증. 연령이 들어가면 우리 인체 조직을 퇴행성 변화를 가지게 되는 데 노동이나 장시간 앉아 있는 작업 등 지속적인 척추 관절에 무리를 주면 척추 내에 척추관 주변에 인대가 두꺼워 지면서 신경을 누르는 협착 증상이 발생하기도 한다.
4)척추뼈 골절. 젊은 연령은 무리하게 웨이트 운동하다가 발생하고 고령에서는 골다공증 등으로 인해 기침을 세게 하거나 화분은 잠깐 옮기다가, 소파에 털썩 앉다가 뜨끔하고 나서 누었다 일어날 때 극심한 통증을 느낀다면 미세하게 골절을 예상해 볼 수 있다.
5) 척추 이외의 질환 들. 허리나 골반이 아프다고 척추 질환이 원인이다라고 확언할 수 없는 만큰 원인을 제거하고 소염제 복용 등으로 치료 했는 데 증상 개선이 없다면 허리 이외의 질환 들, 예를 들면 위장관 질환, 복부 및 하지 혈관 질환, 결석 등 신장 질환, 골반염, 암 등 가능성을 염두해서 추가적인 검사를 진행할 수 있다.

갑작스런 허리 통증이 발생하지 않기 위해 평소 노력해야 하는 예방책은 무엇이 있을까?

1) 스마트폰 없이 살기 어려운 세상이다. 고개를 숙이고 장시간 스마트폰을 바라보는 자세는 피해야 하면 의자에 앉을 때에서 어깨와 허리, 골반을 곧게 펴서 앉는 습관을 들여야겠다.
2) 직장생활이나 공부를 하다보면 집중을 해서 허리를 숙이고 장시간 앉게 되는 데 허리 건강을 위해서는 1시간 앉아서 작업을 했다면 1-2분 만이라도 기지개를 펴는 등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 좋다.
3) 술이나 담배는 근육을 과도하게 긴장을 유발하고 피로 물질을 축적하게 하여 근육을 피곤하는 역할을 하므로 피하는 것이 좋겠다.
4) 주간에 업무에 집중하여 근육을 긴장하게 만들었다면 일과 후에는 충분한 휴식으로 재충전하고 가벼운 산책, 명상, 스트레칭 등으로 몸을 이완시키는 게 요통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되겠다.

요약하면, 갑자기 찾아온 허리 통증으로 당황하지 말고 침상 안정과 원인 제거 등으로 몸관리를 하고 1-2주일간 증상이 지속된다면 병원을 찾아 진단을 받아 적절한 치료를 하는 것이 좋겠다. 일반적으로 적절한 진단이 이루어지고 치료를 한다면 증상이 소실되는 경우가 많으니만큼 고비용 물리 치료, 신경주사 등 침습적인 치료의 효용성에 대해서는 고민해 볼 필요가 있겠다.
유성선병원 정형외과 김의순 병원장
정민준 기자 jil3679@hanmail.net
정민준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정민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