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안전한 교실' 위해 교원들 백신 우선 접종 대상 포함해야

사설
[사설]'안전한 교실' 위해 교원들 백신 우선 접종 대상 포함해야
  • 입력 : 2021. 02.24(수) 17:26
  • 가금현 기자
오피니언
기고
칼럼
사설
인사
종교
동정
신년사
송년사
안창현의 칼럼
발행인 칼럼
CTN논단
만물창고
가재산의 삶의 이야기
리채윤의 신사임당의 자녀교육법
문영숙의 꼭 알아야 할 항일독립운동가 최재형
CTN문학관
김영희 교육에세이
박순신의 사진여행
주대호의 물고기 사육정보
[사설/CTN]유은혜 부총리는 지난달 28일 등교 확대를 골자로 한 '2021학년도 학사 및 교육과정 운영 방안'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유 부총리는 '학생과 매일 접촉하는 교직원이 코로나19 백신을 우선 접종할 수 있도록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교육관계자들은 등교 확대와 매일 등교가 이뤄지는 상황에서 안전한 교실을 만드는 가장 적극적인 조치 중 하나는 조기 백신 접종이라며 교원이 우선 접종대상자에 포함되도록 정부가 나서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학생들의 학습 결손, 학력 격차 해소와 사회성 결핍 문제 등을 해소하기 위해 신학기부터 등교가 확대되고 초등 저학년, 고3 등은 매일 등교를 하게 된다며 방역 강화를 위한 정부 조치는 종전 수준의 방역 인력 지원 외에 특단의 조치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런 현실 속에 현재 정부의 코로나19 접종 계획을 보면 교원은 3분기, 7월 이후에나 접종 대상이다.

이에 정부가 의료진, 요양병원‧노인복지시설 종사자 등을 우선 접종대상자로 삼은 것은 불특정 다수와 밀접 접촉하며 안전과 생명을 보호하기 때문이며 등교 확대로 매일 수백명의 학생을 접하게 될 교원들이 가장 적극적으로 자신과 학생의 안전을 보호하는 방법은 조기 백신 접종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또 헨리에타 포어 유니세프 총재는 작년 말 발표한 성명을 통해, 특히 취약계층 학생들의 교육을 위해 학교 개방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서는 전 세계 교사들이 의료진과 고위험군 다음으로 백신 접종 대상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고, 교사 우선 접종은 인류 미래를 책임질 어린이 보호의 시작이라고도 주장했다.

미국의 경우에는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서 우선 접종대상자에 교원을 포함시키는 한편, 1월 19일 기준 최소 17개 주에서 교사들이 백신 우선 접종을 받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교육관계자들은 교원들이 안심하고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정부는 백신 조기 확보와 함께 검정시험 등 안전성 검증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가금현 기자 ggh7000@hanmail.net
가금현 기자 입니다.
가금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