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광주민주화운동의 정신으로

사설
5.18광주민주화운동의 정신으로
-안창현 CTN논설위원
  • 입력 : 2021. 05.18(화) 12:13
  • 안창현 기자
오피니언
기고
칼럼
사설
인사
종교
동정
신년사
송년사
안창현의 칼럼
발행인 칼럼
CTN논단
만물창고
가재산의 삶의 이야기
리채윤의 신사임당의 자녀교육법
문영숙의 꼭 알아야 할 항일독립운동가 최재형
CTN문학관
김영희 교육에세이
박순신의 사진여행
주대호의 물고기 사육정보
안창현 CTN논설위원
[사설/CTN] 41년 전인 1980년 5월 18일, 권력욕에 가득 찬 신군부는 광주에 공수부대를 보내 평화적인 시위를 하던 시민을 무차별 폭행과 연행에 이어 발포로 수많은 시민이 희생당했다.

내 나라와 국민을 지켜야 할 국민의 세금으로 양성한 군대가 국민을 향해 총부리를 겨냥하고 급기야 수많은 국민의 생명을 앗아가는 만행을 저지른 것이다.

5.18광주민주화운동을 통해 2001년 12월 18일 기준, 확인된 피해자는 사망 218명, 행방불명 363명, 상이자 5,088명, 기타 1,520명으로 총 7,200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41년 전 신군부가 탱크와 헬기, 공수부대를 투입해 자행한 만행은 아직도 끝나지 않았다.

아직도 미제로 남아 있는 발포책임자 규정, 헬기 사격, 실종자들에 대한 조사와 시신 발굴 등이 지금까지도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다.

당시에 투입된 공수부대원과 군인들의 양심선언이 릴레이로 이어져 5.18 광주의 실체적 진실에 한발 다가설 수 있어야 한다.

5.18민주화운동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많은 국민이 피 흘린 우리 역사의 비극이다.

우리는 한이 맺힌 5.18 영령들과 유가족, 그리고 실종자 가족들의 가슴 속 응어리를 풀어주어야 할 의무가 있다.

정부는 앞으로 이른 시일 내에 철저한 진상규명을 통해 책임자를 반드시 처벌하고 희생자와 유가족 등 관련자들에 대한 명예 회복과 보상을 통한 민주주의의 정의를 바로 세워야 한다.

신군부의 불의에 맞서 저항한 5.18광주민주화운동의 정신을 살려 대한민국에 산재한 부정부패, 불법과 비리, 불공정, 땅 투기 등 각종 적폐를 청산하고 사회적인 약자가 불이익을 받는 일이 없어야 한다.

수많은 국민의 피와 땀으로 지켜낸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더욱 굳건하게 지키기 위해서는 모든 국민이 깨어있어야 한다.

약육강식의 정글의 법칙이 난무하는 사회가 아니라 약자도 보호받고 함께 잘 사는 공정한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

그것이 5.18광주민주화운동의 정신이요, 미래의 세대에게 물려줄 유산이기 때문이다.

대한민국의 민주화를 위해 희생한 5.18광주민주화운동의 영령들과 함께 모든 민주 영령들의 명복을 빈다.

#518광주민주화운동 #1980년5월18일 #신군부 #권력욕 #발포책임자규정 #헬기사격 #시신발굴 #실종자조사 #양심선언 #책임자처벌 #명예회복 #적폐청산 #공정한사회 #5.18광주민주화운동의정신 #안서방 #안창현 #청주토박이
안창현 기자 luckiz12345@naver.com안창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