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전통시장 온라인배송 서비스 개시

경남
경남도, 전통시장 온라인배송 서비스 개시
- 신선식품 2시간 이내 배송하는 온라인 장보기 9개 시장으로 확대
- 도내 3개 전통시장, 23개 상품은 전국 모든 곳으로 배송 가능
- 전통시장의 매출 증대와 온라인사업 활성화 기대
  • 입력 : 2021. 07.18(일) 21:52
  • 김태훈 기자
경남
경남도
창원시
김해시
양산시
밀양시
사천시
진주시
통영시
거제시
함안군
창녕군
의령군
합천군
산청군
하동군
거창군
함양군
남해군
경남도청 전경
[경남/CTN]김태훈 기자 =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도내 전통시장을 방문하지 않고도 온라인을 통해 주문 가능한 온라인 장보기 및 전국택배 사업을 지난 15일부터 본격 시행했다고 밝혔다.

경남도는 지난해 '온라인 장보기사업' 대상시장을 5곳 선정했고, 올해 추가로 진주 중앙시장, 김해 외동시장, 양산 남부시장번영회·덕계종합상설시장 4곳을 선정해 총 9개 시장으로 확대했다.

'전국 택배사업' 대상시장은 창원 명서시장, 진주 자유시장, 사천 삼천포용궁수산시장 3곳을 선정했다.

올해 선정된 7개 시장은 상담(컨설팅) 및 온라인 스토어 구축, 시범운영 기간 등을 거쳐 동시에 온라인 주문 서비스를 개시했다.

'온라인 장보기'는 네이버 동네시장 장보기 서비스에 입점한 시장을 중심으로 4km 이내 근거리 배송서비스를 지원하며, 고객이 원하는 물품을 장바구니에 담아 주문하면 2시간 이내에 배달한다.

온라인 장보기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은 시장을 직접 가지 않고도 신선한 제품을 받을 수 있다.

'전국 택배'는 네이버 시장명물에 입점한 점포 제품을 택배로 배송받을 수 있는 서비스로, 도내 전통시장 내 역량 있는 핵심 점포 상품을 전국 어디에서나 받아 볼 수 있어 소비자의 편의는 물론 도내 우수한 상품과 전통시장을 알릴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온라인 주문 플랫폼(기반)을 국내 최대 검색 포털인 네이버로 선택, 개별 스마트스토어를 구축해 변화하는 유통 유행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

상인별 1:1 맞춤 교육으로 상인들의 자생력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도는 앞으로 도내 전통시장의 매출 증대와 온라인사업 활성화 및 정착을 위해 실시간 소통판매(라이브커머스), 맘카페, 누리소통망서비스(SNS) 홍보 등 오는 8월부터 판촉(마케팅)에 주력할 계획이며, 전국택배 사업은 시장 및 상인별 이야기(스토리텔링)를 기반으로 지역 특산물을 온라인으로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김현미 도 소상공인정책과장은 "전통시장 판로확대 및 소비촉진을 위해 선제적이고 다각적인 지원을 해 나가고 있으며, 특히 온라인 사업의 시장별 성공사례가 확보되면 시장 상인들에게 동기 부여가 될 수 있으므로 현장에서부터 온라인 판매에 대한 인식 전환이 일어나는 선순환 프로세스를 구축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온라인 장보기 서비스 오픈 이벤트 행사로 3만 원 이상 구매 고객 대상배송비 무료, 품목별 10% 할인, 네이버페이 적립 기본 1% + 동네시장 추가 2%, 장보기페이지 출석 3회 시 10% 할인 쿠폰 등이 지급된다.
김태훈 기자 edios2@naver.com
김태훈 기자 입니다.
김태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